2024.01.20 (토)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2.9℃
  • 서울 4.5℃
  • 대전 4.3℃
  • 대구 5.8℃
  • 울산 6.6℃
  • 광주 6.3℃
  • 부산 7.2℃
  • 흐림고창 6.0℃
  • 제주 11.8℃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물약품·수의

수의계, 부산대 수의과대학 신설 '즉각중단' 촉구

연대 저지성명, 수의사 공급과잉 상태..일부 부족은 열악 환경‧처우 탓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부산대 주장 모순 덩어리...기존 수의과대학 지원 통해 교육내실 더 시급


수의계가 부산대에게 수의과대학 신설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대한수의사회 중앙회, 17개 시도지부, 11개 산하단체, 수의과대학, 학회, 학생단체 등 수의계는 지난 9일 부산대 수의과대학 신설 저지 성명서를 냈다.

수의계는 성명서를 통해 “부산대는 교육부에 설립요청서를 내고, 국회 토론회를 개최하려는 등 수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나라는 해마다 약 550명 수의사가 배출되고 있다. 은퇴자는 적다. 결국 공급과잉 상태”라며 “이에 따라 동물병원 폐업은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타업종에 종사하는 수의사는 10년 전 6천명에서 최근에는 8천명 수준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수의계는 “우리나라는 캐나다, 호주 등보다 수의사 1인당 가축단위 수는 22%~36%, 반려동물 수는 38%~63%에 불과하다. 하지만 수의과대학 수는 더 많다. 그러다보니 동물병원 수의사 근로시간이 늘어나는 등 삶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산업동물, 공무원 등 특정분야 수의사 부족은 자가진료 진료환경과 열악한 처우에 기인한다. 부산대가 주장하는 수의과대학 신설로는 풀 수 없는 문제다. 더욱이 부산지역의 경우 가축방역관 모집에 높은 경쟁률을 보이는 만큼 부산대의 지역수의사 확보 명분은 모순이다”고 강조했다.

수의사계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경상대 수의과대학이 60년 이상 수의사 양성에 제역할을 다하고 있다. 사회적 필요성이나 타당성에 근거하지 않고 그저 인기학과라는 이유로 수의과대학을 신설하겠다는 접근이 과연 거점 국립대의 올바른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특히 “정부나 국회는 장기적 수의사 인력수급 계획없이 수의대 신설을 검토하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 기존 수의과대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교육 내실을 확보하는 것이 더 시급하다. 더불어 동물의료체계 정비, 필수분야 처우개선 등 수의사들이 고루 진출할 환경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수의계는 “부산대의 수의대 신설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계속 추진할 경우 강력히 저지해 나가겠다”고 결의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