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1 (수)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9.1℃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5.3℃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신선란 초도물량 국내 도착…이르면 15일부터 공급

“AI 여파 계란 수급 불안 대비 시범 도입”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수입 계란이 이르면 오는 15일부터 시중에 공급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0일 고병원성 AI 확산 등으로 국내 계란의 수급상황이 악화될 경우에 대비해 시범 수입된 신선란이 국내에 도착해 이르면 15일부터 시중에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현재까지의 계란 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이나, 1월까지 철새 유입이 계속되어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산될 가능성이 적지 않아 수급상황 불안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입장.

이에 수입 공급망을 점검하고, 향후 본격 수입 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영무역을 통해 스페인에서 신선란 121만 개를 시범적으로 수입한다는 설명이다.

 

시범 수입 물량은 지난 10일부터 국내에 순차 도착해 이르면 15일부터 소비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도록 홈플러스와 식자재 업체에 공급되게 된다.

 

농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관은 이번 계란 수입은 향후 산란계 살처분이 대폭 증가해 국내 계란 공급이 어려워질 경우에 대비, 일부 물량을 시범적으로 도입하는 것이라면서 농가에서도 고병원성 AI 발생에 따른 수급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농장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