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2 (목)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12.6℃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16.0℃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스페인산 계란 국내 도착…양계협회 강경대응

선별포장업체 입고 저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양계협회가 계란 수입을 막기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오세진)는 지난 1011일 양일간 정부 주도로 수입되는 계란을 막기 위해 금번 수입된 스페인산 계란이 입고되는 식용란선별포장업체 앞에서 저지운동을 펼쳤다.

 

정부는 지난해 수급조절 차원에서 스페인산 계란 121만개를 수입키로 했다. 계획대로 지난 10일 공항을 통해 초도물량 5700(171천개)이 도착, 시중에 유통시키기 위해 천안의 한 선별포장업체로 입고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양계협회는 같은 날 계란이 입고되는 것을 막기위해 선별포장업체를 방문, 저지운동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오세을 산란계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 정기훈 감사 등이 참석해 계란이 입고되는 시점(지난 11일)에는 차량으로 정문앞을 막아서기도 했다.

   
오세을 비대위원장은 지난해 하반기 과잉 입추된 병아리로 인해 설명절 이후 계란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되며, AI와 관련해 살처분된 산란계 마릿수도 280만수 가량으로 미미하기 때문에 수급에 어려움이 없는 상황이라면서 정부가 계란 수입 정책을 고수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국내 상황을 직시하고 당장 계란 수입 계획을 철회하라고 역설했다.

 

한편, 정부는 향후 단계적으로 121만개의 계란을 수입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양계협회와의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