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31.5℃
  • 맑음강릉 33.4℃
  • 맑음서울 32.0℃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제주 23.4℃
  • 맑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7.7℃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우

한우 송아지 키울수록 손해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2년 새 두당 경영비 41%·생산비 36% 상승

송아지 평균가격은 전년 동월대비 27% 하락

생산비가 판매가보다 100만원 이상 높은 기현상   

전문가 “송아지 생산안정제 현실적 개선 급선무” 


한우 송아지를 키울수록 손해라는 분석이 나와 주목되고 있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 한우정책연구소는 최근 2023년 한우송아지 생산비 및 수익성 추정자료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23년 한우 송아지생산비를 추정한 결과 생산비는 515만원, 경영비는 36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2021년도 통계와 비교하면 경영비는 40.8%, 생산비는 36.2%가 상승한 것이다.

하지만 송아지의 평균 거래가격은 생산비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주차 송아지 평균 가격은 246만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6% 하락했으며, 경영비인 369만원 보다 123만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암송아지의 경우는 소득적자가 164만원으로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 관계자는 “생산비가 판매가격 보다 무려 100만원 이상 높다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규모가 작은 농가일 경우 생산비와 경영비는 더 높아지고, 판매가격과 생산비의 격차는 더욱 넓어지게 된다. 규모가 작을수록 농장 운영 및 송아지 생산과 육성에 강한 어려움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에 대해 정부가 좀 더 관심을 가지고 해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연구소는 2023년 한우송아지 생산비를 추정한 근거를 제시했다. 연구소는 2021년 축산물생산비 통계를 바탕으로 2년간의 추정인상률을 적용했다. 사료비와 노동비, 기타 물재비 등의 상승을 추정해 적용했다.

한편, 한우업계에서 번식농가의 이탈과 암소의 추격 도축 등을 막기 위해 송아지생산안정제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 전문가는 “현재 송아지생산안정제의 기준가격은 180만원이며, 가임암소 사육두수 110만두 미만이라는 단서 조항을 충족해야 발동된다. 한우농가라면 누구나 안정제가 쓸모없는 제도라고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번식우의 수익성이 장기적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지 못하면 농가로서는 송아지를 생산해야 할 이유가 없고, 결국 암소를 도축하는 것이 합리적 판단이다. 산업적 측면에서 봤을 때는 암소의 기반이 붕괴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송아지생산안정제다. 기준가격을 현실화시키는 것과 동시에 가임암소 사육두수 기준을 삭제하는 개선안이 마련된다는 것만으로 번식농가는 안정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추후 생산비 절감을 위한 사료비 지원 등이 이뤄지면 한우산업은 순차적 안정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