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1.0℃
  • 맑음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7.0℃
  • 흐림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6.4℃
  • 흐림제주 24.7℃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29.5℃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진퇴양난 육우산업 활로 찾기 시급

육우가격 폭락에 군납물량 축소로 소비기반 ‘흔들’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농가 경영난 심화…정부·농협 실효적 지원책 절실


육우가격 폭락 사태와 관련해 육우농가들이 산업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육우분과위원회(위원장 유종현)는 지난 17일 제1축산회관에서 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임원들은 이미 사료가격 폭등으로 사육여건이 어려워진 가운데, 지난해 육우 경락가격이 kg당 평균 1만478원으로 전년대비 9.3% 떨어지는 등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육우 농가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이날 함께 진행된 육우군납상설협의회에서는 지난해 시행된 군급식 제도개선에 따른 군납물량의 급격한 축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새어나왔다.

국방부가 지난해 적용한 ‘군급식 개선 종합대책’에 따라 군과 군납축협이 수의로 계약했던 농축산물은 2025년부터 전량 경쟁 조달로 전환된다. 이로 인해 지난해부터는 수의계약 물량은 70%로 줄어들고, 나머지 30%는 각 부대가 경쟁입찰을 통해 납품받고 있다.

하지만 시장 규모가 크지 않은 육우산업은 군납에 소비 의존도가 큰 품목이다. 경쟁입찰로 인해 가공식품 등에 밀려 군납 물량이 줄어들면서 안정적인 소비처도 축소되고, 경락가격도 받쳐주질 못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축산유통부 김석구 차장은 “지난해 군납축협과 군부대의 실제 계약은 약 40% 감소한 수준에서 체결됐으나, 축산물 급식확대 노력으로 급식기준량 감축물량을 상쇄한 덕분에 전년대비 18% 줄어드는 선에서 그쳤다”며 “다만, 올해부터는 부위별 급식비율이 폐지됨에 따라 저단가 부위 중심의 편중급식 심화로 육우의 정상적인 공급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임원들은 육우군납물량의 정상화를 위한 지속적인 농정활동을 농협 측에 주문했다.

유종현 위원장은 “최근 육우가격 폭락현상은 작년 도입된 군납물량의 축소 등과 결코 무관하지 않은 만큼, 정부가 대책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유관기관 및 농협 등도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으로 농가경영 회복에 조속히 협조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승호 회장은 “현재 만연하는 젖소 송아지 거래단절 현상은 향후 육우산업 기반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누차에 걸친 대책마련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촉구하고 있는 중”이라며 “각 주체에 유기적인 협조를 촉구하고 협회 역시 육우산업 안정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