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봉

대표적 가로수 나무 ‘칠엽수’ 밀원가치 뛰어나

ha당 꿀 생산량 아까시나무보다 1.7배 높아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세계에서 많이 심는 가로수 중 하나인 칠엽수가 정량적 밀원가치를 평가한 결과, 우리나라 대표 밀원수인 아까시나무보다 벌꿀 생산량이 더 많이 생산된다고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최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밀원자원연구팀이 칠엽수 한 그루(높이 15.7m, 흉고직경 61.5cm)의 경우 꿀 생산량을 조사한 결과, 806g의 꿀 생산이 가능하다. 수관 폭(11.4m)을 고려해 1ha에 80본이 있다고 가정할 때 약 64kg의 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아까시나무의 꿀 생산성 38kg보다 1.7배 높은 양이다.

 

칠엽수의 개화기간은 5월 3일부터 14일까지 13일간이었으며, 꽃은 2.5일간(개화 3일차 오전에 낙화) 개화하였다. 개화 초기에는 꿀벌을 유인하기 위해 꽃잎 중간에 노란색의 허니 가이드(honey guide, 밀표(蜜標))가 발달하고 화밀(꽃꿀) 분비가 끝나면 붉은색으로 변하는 밀원식물 고유의 특성이 있다.

 

칠엽수의 꽃 하나는 평균 1.0㎕의 화밀을 분비하고 개화 1일 차에는 0.61㎕의 화밀이 분비되었으며, 2일 차에 0.26㎕, 개화 3일 차 오전에 0.13㎕를 나타낸 이후 개화 3일 차 오후에 꽃 대부분이 떨어졌다.

 

칠엽수(Aesculus turbinata)는 칠엽수과(Hippocastanaceae)에 속하는 낙엽 활엽 교목으로 수형이 웅대하고 수려하여 우리나라 전역의 공원, 정원 등에 심기 좋은 조경수이다.

가끔 마로니에(Aesculus hippocastanum)와 많이 혼동되나, 마로니에의 국명은 ‘가시칠엽수’로 꽃잎에 적갈색의 털이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관상적 가치와 밀원가치를 동시에 지니는 다목적 수종인 칠엽수를 공원수와 가로수로 심는다면, 도시의 환경개선과 동시에 도시 양봉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나성준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사는 “꿀 생산량은 기상환경, 나무의 생육환경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변하는 만큼, 반복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라며 “고정식 양봉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향후 임업 현장 적용 가능성도 함께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욱 산림특용자원연구과 과장은 “이번 연구는 관상 가치가 우수해 도시의 푸른 녹음과 예쁜 꽃으로 가로수나 정원수로 이용되고 있는 칠엽수의 다목적 활용성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조경, 임산물, 목재 생산 등 다양한 기능을 갖는 꿀샘식물을 지속해 발굴하여 돈이 되는 임업 소재 연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