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9℃
  • 구름조금서울 0.4℃
  • 맑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4.8℃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9.8℃
  • 맑음강화 -0.1℃
  • 구름많음보은 0.8℃
  • 맑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우

‘3주→2일’ 쇠고기 숙성시간 줄이고 풍미 높였다

농진청, ‘라디오파 활용 쇠고기 단기 숙성기술’ 사업화 추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약 48시간만에 3주 이상의 건식 숙성(드라이에이징)과 비슷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라디오파 쇠고기 단기 숙성기술’을 개발하고 산업체에 기술 이전을 완료, 사업화를 추진한다.

기존 건식 숙성은 고기가 연해지고 풍미가 좋아지는 효과가 있지만 현장에서는 3주 이상의 긴 숙성기간 동안 발생하는 재고 부담과 고기를 숙성한 뒤 먹을 수 있는 부분이 생고기 대비 60~70%밖에 되지 않는 문제로 숙성 효율을 높이는 연구가 필요했다.

농진청이 개발한 ‘라디오파 쇠고기 단기 숙성기술’은 라디오파로 쇠고기를 가열하는 동시에 고기 표면의 미생물 증식을 막기 위해 영하의 냉풍을 쏘이는 방식이다. 고기 표면에 흡수되는 파장이 짧은 전자레인지의 마이크로파와 달리 파장이 긴 라디오파를 이용해 고기 내부를 가열하면서 표면을 냉각할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한 결과 48시간 만에 고기 육질은 25% 부드러워졌으며 건조 전 무게 대비 풍미를 느끼게 해주는 인자는 1.5배 늘어났다. 이는 기존 건식 숙성 방식을 3주간 적용한 것보다 높은 효과다.

농진청은 진열장 형태의 숙성장치도 개발했으며,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처리용량을 늘리고 장치 가격도 낮추는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현재 이 장치에서 1회에 숙성할 수 있는 양은 약 20kg 정도로 전해진다.

특히 3개 산업체에 기술 이전을 완료, 이들 산업체를 중심으로 사업화를 추진 중에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이승돈 원장은 “이번 연구는 축산물에 공학 기술을 접목해 산업화에 접근한 구체적인 성과라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축산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이 합리적인 가격에 맛있는 농산물을 선택하고, 농가는 안정적으로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기술확산과 보급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