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4.0℃
  • 맑음서울 35.6℃
  • 구름조금대전 35.9℃
  • 구름조금대구 36.4℃
  • 구름조금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4.4℃
  • 구름조금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32.1℃
  • 구름많음제주 26.6℃
  • 맑음강화 29.9℃
  • 맑음보은 34.0℃
  • 맑음금산 34.7℃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5.8℃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미얀마에 가축분 퇴비 수출 시작

축산환경관리원, 홍성 예금농장서 선적기념식 개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축산 농장에서 생산된 가축분 퇴비가 미얀마에 처음으로 수출된다.

축산환경관리원(원장 문홍길)은 지난 13일 홍성군 소재 예금농장(대표 이예순)에서 생산한 가축분 퇴비 20톤을 미얀마에 수출하는 기념으로 선적행사를 가졌다.

이번 미얀마 수출은 예금농장이 우분 퇴비를 제조하고 (주)더함(대표 추광석)이 수출판로를 마련함으로써 성사됐다.

예금농장의 우분 퇴비는 미생물제(바실러스 서브틸리스 등) 이용과 건조기술로 제조되었으며, 미얀마에서 요구하는 퇴비 품질을 충족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함은 부숙유기질비료(가축분 퇴비)를 미얀마에서 판매하는 SINCONI Group의 한국 에이전트다. 기존에는 가축분 퇴비를 입상, 펠릿 등의 형태로 수출했으나 예금농장에서는 분상으로 제조, 수출하여 제조상의 추가 공정 비용을 감축했다.

예금농장 이예순 대표는 “앞으로도 축분처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고민이 있는 홍성군 농장들과 협업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축산환경관리원 문홍길 원장은 “이번 민간 공공 합작으로 가축분 퇴비 수출 판로를 확보했고, 축분처리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의 원활한 가축분 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가축분 퇴비의 첫 미얀마 시장 진출인만큼 퇴비의 품질과 사용 편의성 제고에 더욱 힘써 해외시장에 입지를 넓혀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축산환경관리원은 가축분 퇴비의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가축분뇨 처리 컨설팅과 시험분석 지원으로 품질관리를 하는 등 품질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정기적인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수출국인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대상으로 현지 재배농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영문 교육 자료를 함께 제공하여 국내 가축분 퇴비의 수출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