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4℃
  • 맑음강릉 33.4℃
  • 맑음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6.8℃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3.4℃
  • 구름많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7.4℃
  • 맑음강화 30.2℃
  • 구름많음보은 34.2℃
  • 구름많음금산 34.6℃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5.8℃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가금

닭고기 수입 급증…물가안정, 소비자는 ‘글쎄’

 

닭고기 수입량, 전년 대비 55% ‘껑충’
매달 최고치 경신 불구 물가 요지부동
무관세 수입 효과없이 소비 ‘찬물’ 우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닭고기 수입량이 관련통계 기록이후 최대치를 매달 갱신 중이다.

반면, 실제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닭고기 가격(일선 마트 등)은 요지부동이다. 일각에서는 닭고기 수입확대가 오히려 국내 닭고기 소비 감소로까지 파장이 커질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달 현재까지 집계된 국내로 수입된 축산물은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량 상위 품목인 닭고기 수입량이 55.1%로 증가폭이 컸는데 이는 할당관세를 적용받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닭고기 업계서는 우려가 크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정부의 정책을 해석하면 닭 사육농가수를 줄이는 중인것 같다. 반면 사육수수는 늘리라 종용하고 있다. 초등학생도 이런 상황을 보면 이상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면서 “궁여지책으로 농가 및 닭고기 계열화업체들이 어찌어찌 생산량을 늘린다 해도 정부가 지금처럼 수입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면, 결국 모두 고사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른 관계자는 “지금은 기후위기를 넘어 기후재난의 시대로 전쟁상황이 아니더라도 식량안보가 절실해지고 있는 시점”이라면서 “우리나라는 자급률(식량)이 20% 안팎인데 지금 정부의 정책을 보면 농가 육성이 아니라 규제 일변도”라고 지적했다.

 

한 대형 유통업체 관계자도 “수입 닭고기의 물량 확대는 일반 소비자들(마트 등에서 닭을 구입하는)에게는 체감될수 없다”면서 “치킨 프랜차이즈나 가공업체들만 이득을 보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닭고기 수입이 늘었다는 뉴스가 보도되며, 기존에 프랜차이즈 등을 통해 치킨을 소비하고 있던 소비자들 마저 움츠러들게 하는 역효과를 초래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육계협회(회장 김상근) 관계자는 “인건비, 원부재료 등 생산비 관련 모든 비용이 오른 상황에 닭고기만 관세를 낮춰 수입하고 생산물량만 늘리는 방식으로 물가를 안정시킨다는 것은 일차원적인 생각”이라며 “일전에도 수입 닭고기에 대해 무관세를 적용했지만 소비자가격 인하로 이어지지 않았던 것은 정부도 업계도 아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닭고기의 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수급 및 생산 여건 등 공급구조를 들여다봐야지 눈앞에 문제만 해결하기 위한 보여주기성 대책은 수급문제를 더 심각하게만드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