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5.3℃
  • 서울 24.3℃
  • 대전 25.9℃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6.6℃
  • 흐림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28.4℃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럼피스킨병 백신 접종 현장 “젖소 생산성 어쩌나”

매년 2회 구제역 백신 이어 또 하나의 접종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유량·유질 저하 사례 속출…일각 “대책 필요”

 

낙농가들이 럼피스킨병 백신 접종으로 인한 젖소 생산성 저하로 속을 태우고 있다.
지난 10월 19일 충남 서산에서 최초 발생한 럼피스킨병이 전국으로 확산함에 따라 방역당국은 전국 소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신속히 시행하며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폐사율은 10% 이하지만 축산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끼치는 만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백신접종은 불가피한 조치이지만, 백신접종 후 젖소 생산성이 떨어졌다는 농가들의 말이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다.
게다가 럼피스킨병 백신 접종은 처음이라 영향이 얼마나 갈지 확신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여주의 한 낙농가는 “10월 29일 백신을 접종한 후 열이 나거나 사료를 덜 먹는 개체들이 발견되면서 젖소마다 열체크를 해가며 해열제를 놓고는 있다”며 “피하 접종을 하다보니 몸에 퍼지는 시간이 4~7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예의주시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더 전에 백신을 접종한 농가의 경우 유량감소를 체감하고 있었다.
또 다른 농가는 “10월 22일 접종 후 27일부터 사료 섭취량이 줄어들고 유량도 2천톤에서 1천700톤으로 떨어졌다. 설상가상 체세포수도 급증했다”며 “10일 정도 경과 후 회복세로 돌아오곤 있지만 체세포수가 잘 떨어지지 않고 있어 우려스럽다. 목장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주변농가들도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규모에 따라 목장주가 직접 생독백신을 놔야하는데 피하 접종이 서투를 경우 소의 스트레스를 더 키울 수 있고, 근육에 주입된다면 과민반응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농가들에게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
농가들은 앞으로가 걱정이라고 입은 모은다. 매년 2회 구제역 백신에 이어, 럼피스킨병 백신까지 추가될 시 젖소가 받을 스트레스가 더 커질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여름 폭염으로 떨어졌던 생산성을 회복해야 하는 시기에 구제역 백신을 맞은지 얼마 되지 않아, 럼피스킨병 백신까지 숨돌릴 틈이 없이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사료섭취량 및 유량 감소에 더해 우울증세 등 각종 부작용으로 고충을 토로하는 농가들이 늘고 있다”며 “만약 럼피스킨병 백신접종이 의무화된다면 현장의 애로사항을 잘 헤아린 적절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