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0 (토)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2.9℃
  • 흐림서울 4.4℃
  • 대전 5.0℃
  • 대구 6.8℃
  • 울산 7.6℃
  • 광주 6.0℃
  • 부산 8.1℃
  • 흐림고창 6.0℃
  • 제주 11.6℃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봉

스마트 전기 가온 장치로 꿀벌 폐사 줄인다

농진청 개발…벌통 내 온도 영상 12도 이상 유지
일교차 큰 동절기 벌 스트레스 방지로 수명 연장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최근 겨울나기(월동) 꿀벌 감소로 피해를 보고 있는 양봉 농가를 위해 벌통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 전기 가온 장치‘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벌통 내부의 최적 온도와 습도를 감지하는 장치와 전기 가온 장치를 연계해 벌통 내부 온도를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는 장치를 개발해 농가 보급에 나선다.
농진청은 스마트 가온 전기 장치를 적용하면 겨울철 벌통 내 온도가 영상 12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게 유지되며, 겨울철 고온일 때도 벌통 내외 온도 차가 크지 않아 월동 벌무리의 90% 이상이 안정적으로 겨울을 나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겨울나기 꿀벌 폐사율이 10% 이하로 줄어들면 벌무리(봉군) 손실 비용이 약 675억원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를 신기술시범사업을 통해 현장 적용하고 개선점을 보완해 전국 양봉 농가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021~2022년 겨울철 남부지방에서 시작해 전국적으로 많은 꿀벌이 폐사했으며, 지난해는 11월 고온으로 일벌 활동량이 늘어나면서 노화한 일벌이 겨울을 나지 못하고 죽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농진청은 이상 기상으로 인한 큰 일교차가 꿀벌의 스트레스를 유발한다고 보고 있다며 특히 겨울철 고온과 큰 일교차는 쉬면서 겨울을 나야 하는 일벌을 활동하게 만들어 월동 중 일벌의 수명을 감소시키는 문제 원인이 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일부 농가에서는 월동 중 벌통 내부 온도 유지를 위한 전기 가온 장치를 사용하고 있지만, 적정 온도와 습도 관리 방법이 정립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한상미 양봉생태과장은 “스마트 기술을 이용한 월동 안정화 기술을 농가에 적극적으로 적용해 꿀벌의 월동 피해가 반복해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다양한 기술로 양봉산업 생산성 안정화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