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1 (일)

  • 맑음동두천 0.6℃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2.0℃
  • 흐림대전 1.4℃
  • 박무대구 3.3℃
  • 흐림울산 5.1℃
  • 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6.2℃
  • 흐림고창 3.1℃
  • 제주 8.4℃
  • 흐림강화 1.3℃
  • 맑음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2.6℃
  • 맑음강진군 5.6℃
  • 구름조금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물약품·수의

검역본부장과 동물약품 업계 간담회 "무슨 말 오갔나"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민·관 소통 통해 현장 애로 풀고, 수출 등 산업발전 모색"

 

업계, 인허가 전문인력 확보·차폐실험실 민간개방 확대 등 요청
검역본부장, 현장 의견수렴 규제개선 총력 "품질향상 노력" 당부

 

민·관 소통을 통해 동물약품 현장 애로를 해소하고, 산업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돼 관심을 모은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김정희)는 지난 6일 충남 예산에 있는 충남동물약품수출단지 내 한동 제조공장에서 동물약품 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우선 검역본부가 추진 중인 동물약품 관련 제도개선 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알렸다.
이어 김정희 본부장이 직접 주관해 업체 대표들로부터 애로사항 등 현장의견을 수렴하고, 수출활성화 등 동물약품 산업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김정희 본부장은 “우수 동물약품이 축산업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특히 동물약품은 수출산업으로도 크게 주목받고 있다. 앞으로도 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검역본부 ‘동물약품 관련 제도개선 추진 현황·계획’
가축방역 규제개혁 일환으로 이달 중 ‘소독제 효력시험지침’을 개정, 국내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소독제 효력시험을 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아울러 일반세균 시험성적 제출 의무가 면제된다.
내년 1월에는 개정된 ‘안전성·유효성 문제성분 함유제제 등에 관한 규정’이 시행된다. 이에 따라 페닐부타존 등에 대한 안전성 강화조치가 취해진다.
내년 1분기에는 구제역 등 고위험 병원체 취급시설 KVGMP 평가기준을 담은 ‘동물용의약품 등 제조검사시설 및 품질관리기준’이 마련된다.
내년 1월 축산물 PLS 시행에 대비, 허가변경 미신청 제품에 대한 현황조사와 더불어 허가변경 독려에 나서고 있다.
내년 상반기 동물용의료기기 GMP 기준을 마련, 동물용의료기기 수출 역량 확보를 지원하게 된다.

 

R&D 지원 확대 등...첨단 수출산업으로 미래 그려갈 것
이날 이원규 한동 대표는 “검역본부에서 동물약품을 담당하는 인력이 부족하다. 로테이션에 따라 전문성을 확보해야 하는 과제도 있다. 검역본부 동물약품 인허가 역량을 강화해 업체 대응력을 끌어올릴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문성철 코미팜 대표는 “ASF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려면 백신 개발이 뒷받침돼야 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모돈을 대상으로 한 ASF 백신 실험이 불가능하다. 중대형동물용 BSL3 실험실을 민간에 확대하거나 해외실험 자료를 인정하는 방안을 강구해 ASF 백신 개발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각모 동방 회장은 “백신항체(SP) 형성률만으로는 구제역 방어 여부를 확실히 알 수 없다. 또한 백신항체 형성률을 활용해 농가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은 비과학적이다. 구제역 방어 효과를 정확히 확인하려면 중화항체 형성률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더불어 감염항체(NSP) 검사와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태성 이글벳 대표는 “영세한 국내 동물약품 업체들이 신약 개발에 나서기는 어렵다. 오리지널 제품이 특허만료되기 전에 국내 업체들이 미리 인허가 절차를 밟을 수 있는 유연한 제도 적용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호연 한풍산업 대표는 “인체약품이 동물약품 시장에 들어온다면 골리앗 대 다윗 싸움이 된다. 자금력 등에서 완전히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정부 차원에서 기존 동물약품 업체들을 보호할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훈구 대성미생물연구소 대표는 “수출 시 상대국에서 PIC/S  가입 여부를 따져묻는다. 국내 동물약품 품질 기준이 많이 올라와 있다. PIC/S  가입을 서둘러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김수 우성양행 대표는 “업체 입장에서는 양봉, 흑염소 등 소수 축종에 쓰일 신약개발에 투자하기가 쉽지 않다. 일부 지원해 소수 축종에 대한 동물약품 대응력을 높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규희 이화팜텍 대표는 “항생제 내성에 대한 관심이 높다. 식물 추출물 등 비항생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기능성 사료첨가제 제도 도입을 검토해 봐야 한다”고 밝혔다.
홍성택 SB신일 대표는 “농림축산식품부 ‘동물약품 종합지원 사업’ 힘을 얻어 공장을 신축했다. 이 사업 효과가 큰 만큼, 더 확대해 국내 동물약품 업체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참석한 동물약품 업체들은 해외질병 정보 공유 확대, 연구개발(R&D) 지원 강화, KVGMP 기준 상향 조정, 해외바이러스 연구 기반 조성, 시드로트 유연·탄력 적용, GMP 컨설팅 지원 사업 해외로 확장, 검역본부 전문기술력 민간이전 확대 등을 제안했다.
정병곤 회장은 “여전히 동물약품 산업을 둘러싸고는 산업발전을 저해하는 걸림돌이 많다. 이러한 민·관 소통이 그 걸림돌을 제거하는 밀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수출 등에서 더 역동적인 동물약품 산업을 그려갈 것이다. 적극적인 정부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