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농진청, 국내산 ‘열풍건초’ 생산‧유통 확대한다

올해 생산시스템 5기 추가…총 11기 보급

수입건초 대비 품질 우수‧가격 41% 낮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수급이 불안정한 외국산 건초를 대체하고 국내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개발, 보급한 ‘열풍건조 생산 시스템’을 추가 조성해 건초 생산과 유통 확대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농진청에 따르면 건초는 수분 함량이 20% 미만으로 한우와 젖소 등 반추 가축을 기르는데 매우 중요한 풀사료다. 국내 생산 환경에서는 건조가 어렵다보니 연간 100만톤을 수입하고 있으며, 국제 정세에 따라 수급이 불안정하고 가격 상승 폭이 커 축산농가의 사료비 부담이 큰 편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진청은 지난 2022년 국내 최초로 ‘열풍건초 생산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풀사료 수분 함량을 30~50% 수준까지 되도록 현장에서 말린 뒤 수거, 실내에서 뜨거운 바람으로 다시 20% 미만까지 낮추는 기술이다.
이렇게 생산된 건초의 유통 추정가격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의 경우 kg당 416원으로 수입 티머시(706원/kg) 대비 41% 저렴,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은 올해 신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경북, 전남, 전북, 충남 4개 시도에 열풍건초 생산 시스템 총 5기를 추가 설치하고 전국에 구축된 생산 기반을 토대로 현장에서 국내산 열풍건초가 안정적으로 유통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정책사업과도 연계해 풀사료 생산 경영체와 유통센터에 확대 보급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이상훈 과장은 “열풍건초 생산 시스템은 국내 생산 환경과 계절에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건초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국내산 건초 생산 기반이 확대된다면 안정적인 건초 수급이 이뤄져 가격 변동에 불안했던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