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물약품·수의

정부, 동물약품 산업 발전대책 올해 안 마련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농식품부 TF팀 킥오프...총괄·제도개선·R&D분과 '현장목소리'
마스터플랜 '큰 틀 방향 제시'...규제개선 역점 '민·관 협력소통'

 

종합적이면서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을 이끌어갈 정부 대책이 올해 안에 수립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대책’ TF팀 킥오프 회의를 갖고 향후 운영방향,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최정록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이 TF팀장을 맡았다. TF팀에는 정부 뿐 아니라 대학교수, 관련 협회, 산업계 등이 두루 참여한다.
TF팀은 총괄, 제도개선, R&D 등 3개 분과로 꾸려졌다.
총괄분과는 과제 확정, 추진전략·세부계획 작성 등을, 제도개선분과는 제도개선, 수출지원 의견수렴 등을, R&D분과는 R&D·인프라, 민간투자 과제 발굴 등을 수행하게 된다.
TF팀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운영된다. 이를 토대로 농식품부는 올 연말까지 대책을 마련·발표할 예정이다.
그 과정에서 각 분과는 월 1회 이상 회의를 개최해 분야별 현장목소리 등을 담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농식품부는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선진화, PIC/S 가입 사전 준비, 심사부서 확대 등 인허가개선, 약사업무 관련법령·행정규칙 정비, 전략국가 시장조사 등 글로벌 마케팅 지원, 정부 R&D 성과물 민간이전 촉진 등 R&D 투자 확대, 신약개발 인력양성 등 인프라구축, 동물약품 산업 육성펀드 조성방안 등을 개선과제 안으로 내놨다.
참석자들은 “동물약품 업체 혼자 힘만으로는 할 수 없는 일이 많다. 이렇게 정부에서 주도적으로 길을 터주는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대책은 큰 틀에서 산업이 앞으로 가야할 방향을 제시해 줬으면 한다. 마스터플랜을 짜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예를 들어 소독제는 바이러스별 효력시험을 거쳐야 한다. 세계적으로 찾아볼 수 없는 규제다. 이후 허가를 받았다고 해도 관납 유통에 많은 비용에 들어간다. 업체 입장에서는 ‘왜 개발해’라는 회의감이 들만 하다. 이러한 악습, 관행을 걷어내는 지침서 역할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정록 TF팀장은 “최근 동물약품 산업을 둘러싼 대내·외적 환경이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 사회적 요구에 능동부응하지 않고서는 향후 지속 성장을 장담할 수 없다.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대책 수립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동물약품은 환경, 인간 건강과도 밀접히 연결돼 있다. 현장소통을 통해 동물약품 산업 발전은 물론, 축산 경쟁력 향상, 국민건강 증진 등에도 힘을 보태는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