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금)

  • 맑음동두천 17.9℃
  • 구름조금강릉 23.4℃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주요국가의 지속가능 낙농산업 발전 계획은

원유 생산·가공·유통단계 환경영향 최소화 ‘올인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지속가능성은 기존에는 온실가스 배출 등 환경문제에 국한되었으나 미래에는 낙농산업에 대한 비전을 사회, 경제, 환경적 측면까지 확장한 글로벌 낙농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다. 이에 낙농진
흥회(회장 김선영)가 발표한 ‘글로벌 데어리 리포트 3월호’를 통해 주요 낙농 선진국가의 낙농 지속가능 발전 계획을 알아보았다.

 

재생에너지 활용도 제고…탄소저감 역량 집중

 

◆ 영국
2008년 착수된 낙농 로드맵은 Dairy UK, 농업원예개발공사(AHDB) 및 농업인연합(NFU)이 낙농 부문의 환경 지속가능성 개선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낙농가, 유업체 등 산업관계자들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이를 통해 물 사용, 폐기물 관리 및 에너지 효율성 개선은 물론 낙농 부문의 환경적 영향을 줄이기 위한 목표를 설정했으며, 특히 지난 2021년에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설정한 바 있다.
최종 목표는 소비자들에게 영양가 풍부하고 맛있는 유제품을 제공하는 동시에 농촌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생계를 지원하며 환경을 보호하는 지속가능한 산업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영국 전역 목장의 데이터베이스를 수집·분석해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위한 환경영향 모니터링 및 개선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낙농업의 탄소 배출량 측정 및 절감은 물론 낙농가들에게 비용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탄소배출 절감 방법을 제시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공하고, 실질적으로 벤치마킹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탄소 낙농의 성과 측정을 위한 핵심성과지표(KPI)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노력으로 유업체는 지난 2008년 낙농 로드맵이 착수된 이후 1차 에너지(kWh/톤)와 물(m3/톤) 효율성이 각 20% 향상됐으며, 1990년 이후 목장 차원에서의 생산 효율성 향상으로 원유 1리터당 탄소 배출량이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뉴질랜드 
DairyNZ를 비롯한 낙농업계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수질 개선, 탄소배출량 저감 및 일하기 좋은 낙농 환경 조성을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등 낙농 발전 이니셔티브인 ‘Dairy Tomorrow’를 추진하며 낙농가들과 협력하고 있다.
뉴질랜드 낙농업계는 뉴질랜드의 미래 번영과 웰빙에 있어 지속가능한 낙농업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믿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삶을 향상시키겠다는 비전 하에 사람은 물론 가축, 환경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고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Dairy NZ는 TV, 디지털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 낙농업계의 직면과제 해결 및 산업의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한 노력과 헌신을 보여주기 위한 동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원유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 저감은 물론 수질 관리 및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노력을 보여주고, 지난 수십 년간 환경보호에 있어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치가 높아지면서 뉴질랜드의 최대 유가공 협동조합인 폰테라와 글로벌 식음료 업체인 네슬레도 첫 탄소중립 목장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두 업체는 오는 2027년 중반까지 탄소배출량을 30% 줄이고 10년 안에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 네덜란드 
네덜란드 낙농업계는 유제품의 경쟁력 강화 및 지속가능한 원유 생산을 위해 ‘지속가능한 낙농 공급망’이라는 프로젝트를 착수했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 낙농협회(NMV), 농업 및 원예 연맹(LTO),  농업청년협회(NAJK)는 농림축산부(LNV)와의 협의를 통해 동물복지 개선, 방목 환경 및 생물다양성 보존, 수익성 향상 및 목장 안전 강화에 대한 2030년 지속가능성 목표를 수립했다.
낙농 공급망의 부문별 목표를 살펴보면 목장에서는 지속적인 고품질의 원유생산을 위해 목초지에서의 방목을 권장하고 있으며,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활용하는 등의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운송 단계에서는 최대 유가공조합인 Friesland Campina의 경우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1년 첫 수소 집유차량을 도입했으며, 바이오가스를 대체연료로 사용함으로써 온실가스배출량을 최대 12%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공 단계에서는 물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폐수를 정화시켜 재활용하고 있으며, 또한, 소비 단계에서의 폐기물 절감을 위해 병음료의 패키징을 재활용이 가능한 페트병으로 교체하고 제품에 부착된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빨대로 교체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