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6 (목)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3.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19.0℃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20.5℃
  • 구름조금부산 20.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MSY 31두…네덜란드 양돈비결이라면”

와게닝겐대 로버트 호스테 교수, ‘청년한돈인 세미나’서 제시
스마트 기술도입·데이터 기반 의사결정·끊임없는 혁신 등 강조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각종 규제로 인해 급격한 사육두수 감소의 위기에 처한 네덜란드 양돈.

그럼에도 양돈 생산성면에서는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는 네덜란드 양돈에서 우리가 배울 것은 무엇일까.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교의 로버트 호스테 교수가 지난 13일 개최된 대한한돈협회 청년분과위원회의 ‘네덜란드 양돈전문가 초청세미나’에서 그 답을 했다.

천안상록리조트에서 개최된 이날 세미나에서 로버트 교수는 ‘유럽과 네덜란드 양돈산업의 최신 동향과 과제'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데이터를 토대로 자국 양돈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해 접근했다.

 

 

로버트 교수에 따르면 유럽 양돈산업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다. 네덜란드의 경우 1956년 14.5두에 불과했던 MSY가 2022년에는 약 31두로 증가하며 고효율 양돈시스템을 구축했다.

관리자 1인이 모돈 300두 정도를 담당하는 ‘소인력’ 구조는 네덜란드를 비롯한 유럽양돈의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관리자 기술 수준이 높은 반면 인건비가 높기 때문이다.

다만 유럽 양돈 역시 생산비 증가, 질병 관리, 환경보호, 동물복지, 항생제 사용 등에 사회적 요구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사육두수가 감소하는 등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최근까지 정부의 지나친 규제에 항의하는 EU 농민의 트랙터 시위가 계속되기도 했다.

우리나라의 국토의 1/3 수준이지만 비슷한 규모의 돼지를 사육하며, 자급률이 300%에 이르고 있기에 이러한 네덜란드 양돈산업이 한국 양돈업계 입장에서는 더없이 좋은 롤모델일 수 있다.

로버트 교수는 이에대해 ▲낮은 수익성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 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생산성과 효율성 개선 ▲경영 정보 시스템의 활용을 통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 지속적인 농장 성과와 관리방법의 공유 및 개선 ▲ 끊임없는 사료효율, 육종기술, 사양기술, 스마트 장비의 도입과 혁신 ▲기술 혁신과 함께 필요한 소통, 협업, 문제해결 등의 소프트스킬 개발 등을 네덜란드 양돈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생산성과 관리 기술 수준을 유지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는 기반이 된 것으로 분석, 관심을 모았다.

이날 세미나에선 또 ▲2024년 한돈산업 정책과 중점 추진방향(농림축산식품부 이재승 사무관) ▲한돈산업이 추구해야 할 방향 (민승규 세종대 교수), ▲PED, PRRS 등 최근 양돈장 주요 질병동향과 대책(한별팜텍 이승윤 대표)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이날 손세희 한돈협회장은 축사를 통해 “청년한돈인들이 한돈산업 발전의 주체가 돼야 한다. 다양한 정책개발과 제안에도 적극 나서되 세대간 화합에도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개회사에 나선 한동윤 한돈협회 청년분과위원장은 “청년한돈인들의 국제적인 협력과 지식 교류는 한돈산업의 혁신 및 발전을 가속화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참여와 지속적인 학습을 독려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