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8.1℃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3.9℃
  • 맑음대구 26.7℃
  • 맑음울산 24.4℃
  • 맑음광주 24.7℃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3℃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3.3℃
  • 맑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화제의 현장> 경북 김천 서부목장

스마트팜 ‘진수’…“로봇착유로 경쟁력 높였죠”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애그리로보텍 렐리착유기 도입…“연간 3천시간 노동력↓
전국 평균 보다 60% 높은 착유량도…경영 효율 극대화

 

스마트 축산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낙농현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북 김천의 서부목장(대표 강동구)이 그곳이다.
지난 2017년 축산 ICT기업 (주)애그리로보텍의 로봇 착유시스템과 함께 자동 사료급이 시스템, 생체 목걸이 도입을 통해 스마트팜 대열에 합류한 이후 뚜렷한 생산성 향상 효과를 거두고 있다.
서부목장은 자동 착유 뿐 만 아니라 로봇 착유시스템으로부터 수집되는 각종 데이터를 활용, 필요 영양소를 고려해 자동 계산되는 사료 급이를 실시하는 등 개체별 관리 실현으로 우유 품질 개선은 물론 젖소 질병의 조기 발견을 통해 도태율까지 줄이고 있다.
그 결과 207두(착유 연평균 100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서부목장은 하루 평균 3.9톤, 연간 약 1천423톤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두당 하루 평균 착유량 39kg은 전국 평균 24.6kg과 비교해 60% 가까이 높은 것이다.
목장의 노동력 절감 효과도 빼놓을 수 없다.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는 “로봇과 데이터를 활용한 자동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연간 약 3천시간의 노동력을 절감하고 있다”며 “절약된 시간을 활용해 농장 경영 전반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렇듯 우수한 성적의 서부목장에서 수집된 데이터는 ‘스마트팜 코리아’에 제공되고 있다. 정부는 ‘스마트팜 코리아’에 축적되고 있는 다양한 데이터를 국내 스마트팜 발전을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지난 3월6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박수진 식량정책실장이 서부 목장을 방문, 로봇착유기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낙농부문 스마트팜 운영 현장을 확인하고 스마트팜 우수 모델을 발굴과 관련 예산 확대를 통한 국내 축산업의 경쟁력 강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의 축산 ICT 전문 계열사 애그리로보텍은 전 세계 로봇착유기 시장 점유율 60%인 네덜란드 렐리사의 로봇착유기를 비롯해 다양한 축산 자동화 시스템과 장비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 2021년에는 국내 로봇착유기 100대 설치를 달성하는 등 낙농가의 착유 노동 해방을 주도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