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정읍시, 낙농 헬퍼 지원…노동환경 개선 나서

2인 1개조 2팀, 85개농가에 투입

[축산신민병진 기자] 전북 정읍시가 낙농가의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대체인력을 지원한다.

시는 올해 7천62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낙농 도우미(헬퍼)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하루 2회 이상 착유해야 하는 젖소의 특성 때문에 연중 단 하루도 쉴 수 없는 낙농가에 명절, 경조사 기간 등 도움이 필요한 때 대체 인력을 제공해 주는 사업이다.
낙농 도우미 요원은 낙농 전문교육을 이수했거나 낙농업 종사경력이 있는 등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구성돼 착유, 사료 급여, 우사 청소, 분만·치료 보조 등 다양한 지원을 한다.
이 사업을 이용하고자 하는 농가는 시 낙우회 회원으로 가입하고, 낙농 도우미가 필요할 때 단체에
신청하면 자부담 50%로 도우미 요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2020년부터 시행되어 온 이 사업은 올해 85농가에 2인 1조2개팀이 지원하고 있어 노동 공백
이 발생하기 쉬운 중소규모 농가와 고령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으로 낙농가의 사육 의지를 고취하고, 노동환경 개선으로 삶의 질 향상에 도움
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