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23.9℃
  • 흐림대전 19.8℃
  • 흐림대구 20.7℃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2.4℃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길어지는 차상계류...농가 돈이 줄줄 샌다

하루다른 감량에 등급 뚝 뚝...사료-운임비도 막대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하루 10kg 이상 감량...경락가 1만7천원시 17만원 손실
이틀은 기본, 명절 직전 4~5일까지 차상계류 불가피
소음-냄새 민원분쟁 요인으로...작업 효율도 떨어져

언젠가부터 공판장의 차상계류가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
장기간 차상계류는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감량 피해 외에도 뒤따르는 많은 복합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출하축의 경우 차상에서 하루를 보내면 일반적으로 15kg정도의 체중이 빠진다고 알려져 있다. 소변으로 인해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순수하게 10kg의 체중이 빠진다 볼 수 있다. 단순한 계산이긴 하지만 이 개체가 kg당 경락가격을 1만7천원을 받는다면 하루 차상계류로 17만원을 손해 본 셈이다. 2일이면 34만원이다.
일반적으로 소 출하차량 1대에 5마리 정도 싣는다고 보면 하루에 이 운송차 한대에서 발생하는 손해비용이 85만원에 이른다.
피해는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것도 문제지만 그만큼 소의 체중을 늘리기 위해 투입된 생산비도 손해를 봐야 하는 것이다.
농가들은 소 출하 시까지 일반적으로 하루 두당 5천원의 사료비가 투입된다고 말하고 있다. 한 달 증체목표를 23kg으로 가정하면 사료비도 5만원 정도가 더 소모가 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
한 농가에서 한우 5마리를 한차에 태워 출하해 2일간 차상계류하면 감량으로 170만원, 사료비로 50만원, 여기에 소차 운임추가비용까지 더하면 250만원의 손해가 발생한다.
막대한 손실이 아닐 수 없다. 농가 단위로만 따져도 손해비용이 만만치 않다. 어디까지나 이것은 표면적으로 드러난 피해에 불과하다. 도축장 인근의 소음과 냄새로 인한 민원 발생과 작업효율이 떨어지는 문제 등도 분명 심각히 고려돼야 할 사안들이다.
한우산업에 있어 생산비 절감이 중요한 지상과제라면 마땅히 차상계류 문제부터 손을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