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동두천 20.2℃
  • 흐림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0.9℃
  • 흐림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19.2℃
  • 구름조금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20.0℃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은주의 한우시황

3월 20일~4월 20일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이사
  • 작성일 : 2018-03-16 10:14:42



학교급식 재개 등 불구 소비 감소로 보합시세

쇠고기 생산량 줄지만 수입량 늘어 총 공급량 유지


2018년 2월 한육우 시세는 학교방학으로 인한 학교급식에도 불구하고 평창 동계 올림픽과 설 명절 소비량 증가의 영향으로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실제로 2월 경락가격을 축종별 성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02.8%로(암소 102.2%, 수소 100.6%, 거세우 103.1%)로 암소와 거세우는 약강세를 보였으나, 수소는 보합세를 보였다. 육우는 전월대비 107.0%로(암소 107.6%, 수소 102.0%, 거세 106.9%) 약강세 내지 깅보합세를 보였으며, 젖소(암)도 전월대비 105.0%로 약강세를 보였다.
2018월 2월(1일~28일)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생체 600kg)와 한우 수소(생체 600kg) 모두 보합세를 보였으나,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시세는 송아지 입식으로 인한 수요량 증가로 인해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모두 약강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2월 도축두수는 7만765두로 전월대비 69.2%로 308%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42.2%로 42.2% 증가했다.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68.5%로 31.5%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41.2%로 전년동월대비 41.2% 증가했으며, 육우도 전월대비 63.9%로 26.1%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도 152.2%로 52.2% 증가했다. 젖소(암)는 전월대비 89.4%로 10.6%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43.3%로 43.3% 증가했다.
2018년 2월(1일~28일)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26,991톤으로 전월대비는 86.7%로 13.3%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10.4%로 10.4% 증가했다.
쇠고기 수입량 중 냉장육 점유율은 22.1%로 전월대비 1.1%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3.1% 증가했다.  
전월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사태는 증가했으나, 그 외의 부위는 감소했다.
생산국(원산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미국 55.3%, 호주 35.4%, 뉴질랜드 7.0%, 멕시코 1.0%, 캐나다 0.7%, 우루과이 0.5%, 칠레 0.1% 순이며, 미국과 뉴질랜드, 우루과이는 증가했으나, 그 외의 국가는 감소했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방학으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에도 불구하고 설 명절 소비,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 효과, 군 급식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 증가했다.
향후 1개월(’18년 3월 20일~’18년 4월 20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전월대비(2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2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쇠고기 수입량은 전월대비(2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전체적인 쇠고기 공급량은 유지 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군 급식, 학교급식, 봄 행락객 증가 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소비량은 전월대비(2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18년 3월 20일~’18년 4월 20일)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2월) 보합세 예상되며,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 산지시세(생체 600kg 기준)도 전월대비(2월) 보합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공급량 감소로 인해 전월대비(2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