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5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지난해 육계계열사들 흑자 달성 ‘희색’

전년대비 영업이익 하림 308.9%, 동우 64.6% 올라
매출수수 증가·생계시세 상승·곡물가 하락 주요인

 

지난해 하림, 동우 등 육계계열사들이 흑자<표 참고>를 기록했다.
연초 닭고기 공급과잉으로 수익창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반면, 복 시즌 이후부터 생계시세가 상승하는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인해 영업이익을 남길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하림(대표 이문용)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204억원으로 전년 동기(49억8천만원)대비 308.9% 늘어났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천260억원으로 전년 대비(7천951억원) 3.9% 늘어난 반면, 당기순이익은 175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하림 측은 지난해 매출수수가 증가하고, 양념육 등 신제품을 확대한 것을 영업이익 상승의 주요인으로 지목했다.
또한 복 시즌 이후 생계시세가 상승하면서 영업이익이 증가하고,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 복 시즌과 올림픽 특수, 휴가철 등이 겹치면서 소비가 소폭 올랐다. 여기에 폭염이 지속되면서 더딘 증체로 인한 대닭 공급 부족, 육용종계의 산란율과 배부율 하락 등으로 추석 이후까지도 생계시세가 생산비 이상인 2천원 선을 유지했다.
동우 또한 지난해 영업이익이 96억7천만원으로 전년 동기(58억7천만원)대비 64.6%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천357억원으로 전년 대비(2천396억원) 1.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당기 순이익은 113억2천만원으로 전년(83억1천만원)보다 36.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동우 측은 “국제 곡물가격이 하락하면서 원재료 가격 또한 내려갔다. 이는 기업의 수익성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초점>구제역 공포에 떨고있는 한우업계 구제역 발병에 따라 전국의 한우주산지에서는 바이러스로부터 지역을 사수하기 위한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다. 도별 대표 한우주산지들의 방역활동을 살펴봤다. 농장별 담당공무원 지정…백신 등 관리실태 점검 축협·단체 임직원 주말 반납, 관내 방역지원 매진 서산시, “씨수소 기지 지켜달라” 시민에 담화문 지역별 가축시장 휴장…각종 행사·모임 무기 연기 ◆ 경기=이천시가 구제역 발생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각 농장별로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구제역 백신 접종 여부 등 각종 조사를 실시했다. 이천시는 직원들이 휴일에도 정상 출근해 농장별 여건에 따라 현장을 방문하거나 전화 등을 통해 예방 활동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고 구제역 차단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천 지역에는 840농가에 약 45만두의 소와 돼지 등을 키우고 있다. 시는 혹시 외부에서 유입될 수 있는 구제역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소독과 차량통제도 더 강화하고 있다. 총 6개의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내내 구제역 관련 차량에 대한 소독과 통제를 실시하고 있다. ◆ 강원=횡성군은 이번 주를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등 고삐를 죄고 있다. 군은 6만1천200톤 분량의 생석회

구제역 수도권 추가 발생 여부에 ‘촉각’ 구제역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낙농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충북 보은에서 처음 발생한 구제역은 현재까지 총 8곳의 농장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원유는 오랜기간 보관이 힘들다는 점에서 구제역 전파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더군다나 젖소농장은 수도권에 많이 분포하고 있어 수도권 지역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이동제한이 걸릴 경우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다.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2월 현재 경기도 지역에는 2천170개의 목장에서 16만2천621마리의 젖소가 사육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타 축종과 달리 40.2%의 소가 수도권에서 사육되고 있는 특수성을 갖고 있다. 현재 낙농 현장에서는 구제역의 추가발병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낙농업계의 한 관계자는 “농장에 진입해야 하는 집유차량의 소독을 더욱 강화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구제역이 언제 또 어디서 발생할지는 예측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세세한 부분까지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역시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비상근무 체제로 돌입했다. 낙농육우협회는 2월 중 이사회와 총회를 열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