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하반기부터는 증가한다더니…

예상 뒤집은 7월 돼지도축두수


등급판정 전월보다 11%↓…'11년 구제역 사태 이후 최저
폭염 속 출하지연 극에 달해…지난해 늦더위·질병 여파도


지난달 돼지도축두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도축두수의 바로미터인 돼지도체등급판정물량은 지난 7월 암퇘지 59만1천976두, 수퇘지 7천477두, 거세 56만4천458두 등 모두 116만3천911두로 집계됐다.
이는 121만8천700두였던 전년동월 대비 4.5%가 감소한 물량이다.
특히 130만2천828두에 대해 등급판정이 이뤄졌던 전월과 비교할 때는 무려 10.7%가 감소하며 7월 한달물량으로는 구제역 사태로 대량살처분이 이뤄졌던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이에 따라 6월을 기점으로 돼지출하량이 증가할 것이라던 양돈업계의 전망이 무색하게 됐다.
전문가들은 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올 여름철 무더위로 인한 출하지연이 원인이라는데 이의가 없다.
여기에 지난해 늦더위의 영향으로 번식성적이 하락, 잠재력 보다 자돈생산이 적은데다 일부 질병의 여파까지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다만 무더위가 다소 누그러진데다 돼지고기 소비가 감소, 삼겹살까지 체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지육kg당 6천원대의 돈가가 계속될지는 불투명하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소 결핵병 기승…거래시 검사증명서 확인을 소 결핵병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소 거래 시 결핵병 검사증명서를 반드시 확인하는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만 소 결핵 발생은 434건에 달한다. 지난 2014년 456건, 2015년 364건, 2016년 339건 등 한해 전체에 육박하거나 오히려 넘어서는 발생 건수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에서는 지난해 11월 21일 이후 결핵병 검사를 의무화하고, 검사증명서 휴대제도를 도입하면서 검사 건수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도, 소 결핵병이 지속 발생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거래되는 소를 통해 결핵병이 다른 농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2개월령 이상 한육우에 대해 결핵병 검사를 받은 후 검사증명서를 휴대토록 하고 있다. 젖소는 모든 소를 대상으로 연중 검사하는 점 등을 감안해 검사증명서 휴대 대상에서는 빠졌다. 증명서 미휴대 등 위반시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재명 농림축산검역본부 연구관은 “결핵병은 소·사슴·사람 등에 감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으로 동물간 접촉, 가축거래 등으로 전파된다”면서 “특히 가축에 사용하는 예방백신이 없기 때문에 거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