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반기 내수시장 동약 판매액 소폭 늘어

동약협 집계, 3천280억원…전년대비 1.6% ↑
사료첨가·동물투여 늘고 원료 판매액은 감소
가축질병 영향 소독제 탄력…백신은 전년 수준


올 상반기 동물약품 판매액이 소폭 늘었다.
한국동물약품협회의 분류별 판매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동물약품 판매액(수출 제외)은 3천279억5천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3천228억원보다 1.6% 늘어난 수치다.
사료첨가용과 동물투여용이 각각 341억원, 2천881억7천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7%, 1.5% 증가했다. 원료는 56억9천만원으로 9.4% 감소했다.
분류별로는 신경계작용약 83억8천만원(지난해 대비 7.3%↑), 순환기계작용약 20억5천만원(40.9%↑), 호흡기계작용약 3억9천만원(17.4%↑), 소화기계작용약 97억8천만원(6.7%↓), 비뇨생식기계작용약 41억8천만원(15.2%↓), 감각기계작용약 2억8천만원(51.2%↑), 외피작용약 23억9천만원(3.7%↑), 대사성약 291억4천만원(13.6%↑), 항병원성약 884억8천만원(6.1%↑), 의약외품 252억8천만원(13.8%↑), 의료용구 및 위생용품 83억9천만원(31%↓), 보조적의약품 318억2천만원(5.2%↓), 생물학적제제 1천117억1천만원(0.3%↓) 등이었다.
항병원성약 중 합성항균제와 항생물질은 각각 86억원(0.5%↑), 439억4천만원(8.5%↑)을 나타냈다.
의약외품 중 소독제는 136억2천만원(13.8%↑)을 보였다.
생물학적제제 중 백신류는 1천111억5천만원(0.2%↓), 보조적의약품 중 주문용사료첨가제는 316억6천만원(5%↓)으로 집계됐다.





국내서도 ‘살충제 계란’ 충격…농가 허탈 유럽 지역에서 유통되고 있는 계란에 살충제 성분(피프로닐)이 발견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안전하다고 믿었던 국산 계란에서도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항생제와 농약 사용을 최소화했다는 친환경 산란계농장이 생산한 계란에서 검출된 것이어서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14일 친환경 산란계농장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하던 중 검출됐다. 경기 남양주시 한 농가의 계란에서는 ‘피프로닐’ 성분이, 경기도 광주시 농가에서는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피프로닐은 이번 유럽 살충제 계란 파문에 등장하는 성분으로, 국내에서는 닭에 대해 사용이 금지돼 있다. 비펜트린은 ‘와구모(닭 진드기)’ 등을 잡는 데 쓰이는데 과도하게 사용해서는 안된다. 대다수의 산란계 농가들은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이면 해마다 와구모에 시달려 오면서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한다는 사명감으로 금지 약품을 사용치 않고 계란을 생산해왔다. 이에 업계에서는 일부농가에서 벌인 비양심적인 행동이 산란계농가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켜 국산 계란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지는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천안의 한 산란계 농가는 “어디에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