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 제품을 주목하라> 베링거인겔하임 ‘써코플렉스’

폐사 감소…양돈 생산성 개선 효과 ‘탁월’


중앙정부 관납 지속·지방정부 사업필요성 제안


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이 써코백신을 통해 양돈생산성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는 만큼, 중앙정부 뿐 아니라 지방정부 관납사업으로 지원이 확대될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하고 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지난 2008년 국내 첫 상업 써코백신으로 ‘인겔백 써코플렉스'를 출시했다.
‘인겔백 써코플렉스'는 출시 이후 폐사율 감소 등 양돈 생산성을 크게 끌어올리며 폭발적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특히 2010년부터 시행된 농림축산식품부 써코백신 지원 사업을 타고, ‘대박제품'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인겔백 써코플렉스'는 급성형, 준임상형, 만성형 써코바이러스 관련질병을 예방한다.
이를 통해 폐사율과 도태율을 현저하게 줄여준다. 아울러 증체율을 향상시키고, 돼지도체 균일도를 개선한다.
실험과 현장적용 결과, 이러한 효과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내 양돈농가에 많은 수익을 가져다 주는 것을 확인했다.
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은 “양돈장에서 농식품부 써코백신 지원사업에 대한 호응도가 매우 높다. 지원사업을 지속해줬으면 하는 농가 바람이 크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수입산 돼지고기가 거세게 밀고 들어오고 있다. 지방정부로 써코백신 지원사업이 확대된다면, 양돈산업의 국제경쟁력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해당 지역 사회 만족도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살충제 계란’ 관련 고개 숙인 양계협회 생산자 대표해 사과문 발표 ‘살충제 계란 파동’ 관련, 지난 17일 농림축산식품부 브리핑실에서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그동안 계란을 사랑해 주시고 신뢰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 계산 생산 농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회장은 “계란산업 여건이나 생산농가의 입장을 떠나 살충제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은 검출량의 많고 적음을 떠나 어떤 변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고, 특히 사용해서는 안되는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은 어떤 이유나 변명으로도 국민 여러분의 이해를 구할 수 없고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는 사실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그간 양계협회가 이런 사태를 막고자 정부와 합동으로 농가의 교육과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했지만 효율적이지 못했고 정부의 관리 또한 허점이 있었다는 사실에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국민여러분이 걱정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의 대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회장은 ▲농약성분 관리 및 사용기준개선 ▲계란의 잔류물질 검사 강화 ▲친환경 인증제도 및 기타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