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8.5℃
  • -강릉 9.9℃
  • 맑음서울 10.5℃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2.8℃
  • 흐림울산 12.6℃
  • 흐림광주 16.9℃
  • 흐림부산 13.1℃
  • -고창 16.0℃
  • 흐림제주 16.5℃
  • -강화 10.7℃
  • -보은 12.6℃
  • -금산 13.9℃
  • -강진군 15.0℃
  • -경주시 12.7℃
  • -거제 14.3℃
기상청 제공

써코백신 원조 ‘써코백' 성장 가도

씨티씨바이오 영업·마케팅 더해져 폭발 반응
연간 30억원 매출 기대…자돈·관납 확대 주력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써코백신의 원조 ‘써코백'<사진>이 씨티씨바이오의 영업·마케팅력에 힘입어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타고 있다.
‘써코백'은 메리알이 개발한 세계 최초 써코백신이다. 메리알이 지난 2009년 국내 시장에 출시한 후 쭉 판매해 오다가 지난해 베링거-메리알 통합과정에서 라인업이 겹쳤고, 이에 따라 프랑스 세바에 판권을 팔았다.
세바는 이후 씨티씨바이오와 ‘써코백' 국내 독점판매권 계약을 맺었고, 씨티씨바이오는 지난 7월부터 ‘써코백' 국내 판매에 들어갔다.
씨티씨바이오는 공격적 마케팅·영업을 통해 ‘써코백' 매출을 늘려가고 있다.
정성우 씨티씨바이오 동약사업부문장은 “씨티씨바이오는 마케팅·영업력이 우수할 뿐 아니라 이미 전국에 거래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거기에다 수년 전부터 PRRS백신, 대장균백신 등을 통해 양돈백신 시장에 참여해왔다”며 ‘써코백' 제품의 성공을 확신했다.
이어 “씨티씨바이오가 판매한 지 이제 두달이 채 안됐지만 ‘써코백' 반응이 벌써 뜨겁다. 예상보다 매출액이 많다”며 연간 30억원 매출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씨티씨바이오는 특히 ‘써코백'이 유일한 모·자돈 겸용 백신이라는 데 영업·마케팅 포커스를 두고 우선 자돈접종 시장으로 영토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써코백'이 모돈접종 백신이라는 이미지가 워낙 강해 시장규모가 훨씬 큰 자돈시장에서 활약이 부족했다는 판단에서다. 또한 씨티씨바이오는 관납 시장 확대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아울러 그간 양돈백신 시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써코백'을 포함한 전체적인 양돈백신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종합 컨설팅 등을 통해 왕성하게 기술지원하고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