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19.4℃
  • -강릉 12.4℃
  • 서울 21.3℃
  • 흐림대전 25.8℃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0.7℃
  • -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5.9℃
  • -강화 17.6℃
  • -보은 23.6℃
  • -금산 25.8℃
  • -강진군 21.9℃
  • -경주시 25.3℃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이 제품을 주목하라>백광씨엔에스 ‘와구모 하우스’

화학성분 없이 천연제제만으로 와구모 구제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살충제 대안 급부상…특허기술 유인 조성물
행동특성 이용 포획…대한뉴팜 국내판매 돌입


닭 와구모를 친환경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와구모 포충기 ‘와구모 하우스'가 특허기술로 개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주)백광씨엔에스와 일본 (주)도쿄푸드의 기술진에 의해 공동개발된 ‘와구모 하우스’는 와구모의 행동특성을 이용한 제품으로 화학적인 살충 성분이 전혀 없는 친환경 제품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 계란을 생산함은 물론 내성문제가 나타나지 않는다.
‘와구모 하우스’는 농장에서 적당한 위치에 놓아두는 것만으로도 와구모(Red mite)가 포집되는 원리를 적용하고 있다. 와구모 포획 상황을 육안으로 관찰이 가능하고, 포획 후 소각하는 것으로 와구모을 박멸할 수 있다.
‘와구모 하우스’는 다공성의 산호석(fossilized coral)을 포함하는 와구모 유인용 조성물을 사용해 포집하는 형태로 개발됐다. 현재 한국과 일본에 특허(등록특허 10-1705543)를 완료했다.
제품의 원리는 골판지의 구멍을 와구모 유인통로로 활용해 그 안에 특허기술로 만든 유인용 조성물을 넣어 포집하도록 되어 있다.
우리나라도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와구모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변해가고 있고, 열악한 계사 시설로 인해 와구모 등 진드기 제거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농가에서는 손쉽게 와구모를 퇴치하기 위해 살충제 등을 살포함에 따라 계란 위생 문제를 야기했다. 더구나 살충제를 사용할 경우 살충성분에 대한 내성이 생겨 독성이 계속적으로 강한 살충제를 선택할 수 밖에 없어 농장의 토양오염 등 환경오염까지 야기할 수 있다.
또한 와구모가 농장에 기생할 경우 닭의 피를 흡혈해 닭의 빈혈에 의한 산란율 저하와 심할 경우 폐사에 이르기도 한다.
닭 와구모는 0.5mm 정도의 크기로 눈에 작아 잘 띠지 않고, 낮에는 벽면, 바닥 틈새 등에 숨어 지내다가 밤에 나와 흡혈을 하게 된다, 심하면 새까맣게 보인다.
날씨가 더워지면 발육이나 증식이 빨라 군집이 폭증하게 된다.
현재 이 제품은 대한뉴팜을 통해 국내 농가에 공급되고 있으며, 백광씨엔에스에 의해 CIS 국가 등지에 수출되고 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