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6.8℃
  • -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17.5℃
  • 대전 20.4℃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2.8℃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13.9℃
  • -고창 16.4℃
  • 박무제주 19.6℃
  • -강화 18.4℃
  • -보은 19.7℃
  • -금산 21.0℃
  • -강진군 21.5℃
  • -경주시 12.3℃
  • -거제 14.8℃
기상청 제공

평시·예방 중심 AI 방역체계 전환

정부, 선제대응 ‘AI 방역 종합대책' 발표
질병 강한 산업구조 개편…자율·책임 강화
평창 올림픽 대비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AI 방역이 평시 방역과 예방중심 방역체계로 전환된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 특별방역이 실시된다.
정부는 지난 7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1회 국정현안점검조정 회의'를 열고,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정부에서는 특단 사육환경 개선과 방역 사각지대 해소 없이는 AI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없다고 판단, 평시 방역과 예방중심 방역 체계 구축에 무게를 두고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가금농장과 취급시설에 대한 정기점검을 강화하고, AI 검사시스템을 촘촘하게 꾸리는 등 상시예방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가금 밀집사육지역 구조조정과 시설 현대화, 살아있는 가금 유통의 단계적 금지 등 질병에 강한 가금산업으로 구조를 개편키로 했다.
아울러 범부처 R&D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해 유사 시 AI백신 접종 등 과학기술을 통해 방역효과를 극대화한다.
이밖에 시·도 자체 방역체계 구축, AI 조기 신고 유도, 계열화사업자 책임 강화 등 자율·책임 방역이 대폭 확대된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철새가 도래하는 다음달부터 내년 2월까지 AI 발생 시(심각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특별방역이 실시된다.
이 기간에는 전 지자체에 AI방역대책본부·상황실이 설치되는 등 24시간 비상체계가 유지되고 주요 거점에서는 통제초소·소독시설 등이 가동된다.
농가에게는 농장출입 최소화, 축산농가 모임금지 등 의무가 부과된다.
이낙연 총리는 “AI에 선제적으로 물샐 틈 없이 대처해야만 국민의 건강도 보호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