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5 (금)

  • -동두천 -8.4℃
  • -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3.4℃
  • 흐림대구 0.7℃
  • 흐림울산 0.9℃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9℃
  • -고창 -1.6℃
  • 제주 4.3℃
  • -강화 -7.4℃
  • -보은 -4.8℃
  • -금산 -4.0℃
  • -강진군 0.2℃
  • -경주시 0.9℃
  • -거제 2.5℃
기상청 제공

무주군 축산인 원스톱 서비스 체계 구축

무진장축협, 무주 관내 복합경제사업장 내
하나로마트·신용점포·조사료물류센터 개점


무진장축협이 무주군 축산인들의 편익 증진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
무진장축협(조합장 송제근)은 구랍 28일 무주군 무주읍 당산리 소재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경제사업장 내 하나로마트와 신용점포인 무주지점 및 조사료물류센터를 동시에 개점하고 대대적인 개점행사<사진>를 가졌다.
이날 준공된 무진장축협의 무주 하나로마트는 총사업비 62억원이 투입돼 지상2층 연면적 1천679.69㎡(1층 무주지점 신용점포 230.67㎡,마트 963.42㎡, 2층 마트사무실 및 창고 485.6㎡)규모의 최신설비와 시설로 지어졌다.
영업을 개시한 무주지점은 예금, 적금, 카드, 보험, 대출, 365코너 등이 마련돼 무주군 축산인과 지역민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하나로마트에서는 지역농축산물과 지역 특산품을 비롯한 3천여 가지의 생활용품을 판매하고 이달 5일까지 대대적인 할인 행사와 사은품을 제공하는 특판 행사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주변에 마련된 조사료유통센터는 총사업비 7억원(보조 60%)이 투입돼 연면적 714㎡규모의 시설로 준공돼 무주지역 축산인들의 경제사업 총괄센터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송제근 조합장은 “이번 경제사업장 개점을 통해 무주군내 축산인들의 편익 증진을 위한 원스톱 체계를 갖추게 돼 매우 뜻 깊은 날”이라며 “무진장축협은 무주, 진안, 장수 축산인들의 균형된 성장발전을 이끌며 조합원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지원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 소비 트렌드 적극 대응…고정수요 창출”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기대해 달라.”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구랍 22일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8년도 한우자조금운영방향에 대해 밝혔다. 민 위원장은 크게 사업이 달라지는 부분은 없지만 그 동안 성과가 있었던 사업에 대해서는 강화하고,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빠르게 맞춰가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2017년 직거래장터는 사상 유래 없는 큰 성공을 거뒀다. 그간 축적한 노하우와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것이 적중했다. 이런 경험을 앞으로 사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라며 “직거래 장터와 숯불구이축제 등을 통해 고객정보를 축적하고, 유사 행사 진행시 사전 홍보를 통해 알리는 방식으로 고정 고객층을 확보하고, 이를 늘려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포장 제품의 판매확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민 위원장은 “1인 가족 시대에 한우 또한 맞춰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과거와 같이 큰 상을 차려놓고 여러 사람이 한자리에 둘러앉아 먹던 식문화는 이제 찾아보기 어렵다. 한우가 그런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놓치지 않고 파고들어 갈 것이다. 2017년엔 한우스테이크를 알리면서 시작했고, 올해는 더욱 공격적인 마케

한국산 젖소 유전자원 수출시장 활기 국내산 젖소 종자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등 세계무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협 축산경제지주는 구랍 26일 동아프리카 우간다에 한국산 젖소인공수정용 정액 5천개를, 동남아시아 말레이시아에 정액 1천500개를 수출 완료해 4년 연속 동아프리카 수출과 동시에 동남아시아 첫 수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우간다는 해발 1천100미터 고지에 위치한 동아프리카 내륙국가로 풍부한 강수량 및 연평균 23℃의 쾌적한 기후, 비옥한 토지를 보유하고 있어 낙농산업의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나라이며,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동아프리카 전체 인구에 해당하는 약 2억명 이상의 인구를 부양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아프리카의 진주’ 또는 ‘아프리카의 식량창고’로 불리고 있다. 우간다를 포함한 동아프리카 국가(케냐, 에티오피아, 탄자니아 등)는 2억명의 인구와 풍부한 천연자원을 기반으로 빠른 경제성장을 하고 있어 수년 내 우유를 포함한 축산물의 소비확대가 예상되고 있으며, 이들 국가가 보유한 2천400여만두 젖소는 하루 생산능력이 1~2kg에 불과해 한국 젖소유전자원의 시장접근이 매우 용이한 상황이다. 말레이시아는 전체 우유 소비량의 95%를 수입에


“소비자 기만…계란 안전관리대책 철회를” 계란 생산농가들이 정부의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하에 구랍 27일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식품안전 개선 종합 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이 대책은 지난해 8월 살충제 계란파동을 계기로 정부의 식품안전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국민안전과 신뢰회복을 위한 목적으로 범부처 합동으로 마련됐다. 주요골자는 ▲가금산업 선진화 ▲인증제도 개선 ▲식품안전 및 영양관리 강화 ▲식품안전 관리체계 정비 등이다. 하지만 계란 생산농가들은 이번 대책이 계란 생산관련 행정규제 일변도라고 지적하며 강력하게 반발 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이와 관련 성명을 통해 “마치 계란이 우리나라 식품 전체 안전성을 대표하는 것처럼 호도하면서 ‘난각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는 전 세계 최초 시행’이라고 자랑하고 있다”며 “산란일자 표기는 소비자를 위한 것이 아니며 실익 없이 산란계 농가들의 생산기반만 무너뜨리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식품안전에 많은 비용을 할애하는 유수의 선진국들이 산란일자를 표기하지 않는 이유는 그것이 계란의 안전성을 담보하지 못하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며 산란일자 표기보다 더 명확한 유통기한을 제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