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4 (수)

  • -동두천 29.3℃
  • -강릉 23.2℃
  • 구름조금서울 28.5℃
  • 흐림대전 28.4℃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8.1℃
  • 맑음부산 26.5℃
  • -고창 25.1℃
  • 맑음제주 27.4℃
  • -강화 29.5℃
  • -보은 28.7℃
  • -금산 27.7℃
  • -강진군 28.0℃
  • -경주시 29.0℃
  • -거제 29.9℃
기상청 제공

27℃ 이상시 젖소 생산성 크게 떨어져

농진청 “사료 섭취량 4.2%·우유 생산량 8% 감소”…영양 관리 당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은 지난 3일 기온이 오르면 젖소의 생산성이 떨어진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우리나라에서 키우는 젖소는 대부분 ‘홀스타인’이라는 외국 품종으로 더위에 매우 약한 특성이 있다.
농진청의 연구 결과, 27℃를 넘으면 사료 섭취량은 4.2% 줄고, 우유 생산량은 21℃∼23℃일 때보다 8%(마리당 1일 2.51kg), 24℃∼26℃일 때보다 4.2%(마리당 1일 1.27kg) 준다.
또, 20℃∼21℃이던 기온이 27℃∼29℃까지 오르면 우유 단백질(유단백)은 0.27%p 줄고, 체세포 수는 33% 늘어 우유의 품질도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수정의 경우에도 18℃∼20℃에서는 54.8% 정도 성공하지만, 21℃∼23℃이면 2회 이상 시도해야 해 성공률도 11.3%p 떨어진다. 24℃∼26℃까지 올랐을 때 성공률이 14.4%p 줄어 공태 기간(비임신 기간)이 늘어난다.
젖소의 더위를 식히는 방법은 기본적으로 선풍기와 그늘막, 깨끗한 물 공급이지만 사료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농진청은 당부했다.
땀과 침을 많이 흘리면 미량 광물질인 칼륨, 나트륨, 비타민이 부족할 수 있으므로 광물질 양을 평소보다 4~7% 늘려주는 것이 좋고 섬유소 함량이 높은 목건초와 헤일리지(저수분 담근먹이)는 소화 시간이 길고 위에서 소화하며 열을 내므로 알팔파와 같은 질 좋은 풀사료를 먹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부족한 영양소를 공급하기 위해 에너지 함량과 이용이 높은 씨알(목화씨, 콩), 보호 지방도 함께 넣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