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7.4℃
  • 박무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이슈

<‘서울우유 나100%’ 납유목장 탐방>경기도 연천군 ‘홍명목장’

“농촌 소득원은 축산” 신념…35년 한결같이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근면·성실 일관…초유 떼기 3두서 85두 규모로

착유우 42두 1일 1천400㎏ 고품질 원유 생산

볏짚 위주 급여관리 불구 유질 성적 뛰어나

축산계장 두 번 역임 등 지역 낙농 발전 선도


젖소 초유 떼기 송아지 3마리로 낙농의 길에 들어서 35년 동안 근면·성실함으로 일관, 전업농가로 우뚝 올라선 ‘서울우유 나100%’ 목장이 있다.

화제의 현장은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백왕로 290번지 홍명목장<대표 홍사필(65세)>이다.

홍사필 대표는 “5대 조부께서 포천에서 백학면 석장리로 옮기면서 조상대대로 논농사와 밭농사를 지었다”면서 “그러나 70년대 후반 국민소득이 높아지면서 축산물소비량도 함께 늘어나 향후 농촌의 소득원은 축산이라고 생각하고 1983년 여름 젖소 초유 떼기 송아지 5마리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아까시나무로 울타리를 치고, 산야초와 들풀을 낫으로 베어 먹인 송아지 5마리는 1985년 봄 착유우가 됐고 바께스 착유기로 5마리에서 짜낸 원유 86kg을 서울우유(조합원번호 14556)로 냈던 첫날은 뛸 듯이 기뻤다”고 회상했다.

그런데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아우인 전경환씨의 무절제한 생우 수입으로 국내 한우 수소가격이 1985년 10월 생체중 400kg 기준 100만원 미만으로 하락하면서 젖소가격도 동반 폭락, 홍명목장도 큰 어려움을 겪었다.

홍 대표는 낙농은 큰돈은 벌지 못하지만 정부가 원유가격을 고시한 만큼 그 대가도 일한만큼 반드시 지불된다는 신념아래 근면과 성실함으로 일관, 언젠가는 빛을 본다는 희망을 아로 새겼다. 

집안의 형편은 넉넉지 못해 수입조사료는 물론 배합사료 구입도 엄두를 못 내어 인근의 야산과 들에 나가 자생하는 풀을 90년대 중반까지 10년 이상 베어 먹이는데 집중했다는 것이 그의 말이다.

그러나 젖소 두수가 늘어나면서 조사료를 베어 먹이는 것이 힘들어지고, 유량 또한 낮아진다는 점을 뒤늦게 깨닫고 목초의 여왕 알팔파를 비롯해 티모시와 연맥등 수입조사료를 구입하고 젖소개량에도 적극 나섰다.

그 결과 7월 현재 사육중인 젖소 85두 중 착유우 42두가 생산하는 원유는 1일 1천400kg다. 두당 33.3kg로 305일 보정 1만166kg다. 착유는 매일 오전 4시30분과 오후 4시30분 두 차례 한다.

홍 대표는 “서울우유 나100%우유 원료는 인센티브 적용으로 유대가 높다”고 전제하고 “5년전 농협대학 CEO과정을 밟던 처<강영희(55세)>가 체세포수를 낮추는데 주안점을 두더니 25만 내외였던 체세포수는 2년전 20만 이하로 내리고, 최근에는 13만5천으로 떨어졌다”고 귀띔했다.

유지율과 단백률도 각각 3.9%와 3.2%로 서울우유조합 농가평균과 비슷하지만 주 급여사료가 볏짚인 점을 감안하면 낮은 수치는 아니다. 홍 대표는 회갑을 훌쩍 넘겼는데도 매년 늦가을에서 초겨울사이 원형벨라로 인근의 논에서 350kg용 볏짚 150개를 수거한다.  

홍명목장 우사는 35년 전 건립한 200평 옆에 2차로 150평, 3차로 300평, 4차로 300평씩 5년 간격으로 이어졌다. 5년 전에는 200평 규모 축분발효창고까지 마련하는 등 적법화를 갖추고 준공검사를 앞두고 있다. 

서울우유 연천축산계장을 두 번 역임한 홍 대표는 현재 한국낙농육우협회 부회장과 서울우유 대의원을 맡아 한국낙농산업과 서울우유조합발전에 한몫을 톡톡히 하는 낙농지도자다.

홍사필 대표는 “농가수취원유가격 연동제는 좋은 제도”라면서 “그런데 정부와 일부 유업체가 이를 무력화시키려는 것이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강영희씨와 2녀<홍서연(22세), 홍지혜(16세)>가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