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8 (화)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17.3℃
  • 구름조금대전 19.3℃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18.9℃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20.3℃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국내산 돼지고기 재고량 확연한 감소세

육류유통수출협회, 4월 총 2만7천톤…전년대비 57.4% ↓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등심·후지 등 모든 부위 감소…수입 재고량은 오히려 증가


국내산 돼지고기 재고량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으로 국내산 돼지고기 재고량은 총 2만6천970톤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57.4%, 전월대비로는 23.8% 줄었다.
특히 등심 재고량은 2천63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70.8%, 후지 재고량은 5천211톤으로 82.9% 감소했다.
삼겹살과 목심 재고량은 각각 6천648톤, 2천807톤으로, 12.9%, 7.3% 줄었다.
반면 수입 돼지고기 정육 재고량은 7만4천886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4천813톤 대비 오히려 36.6% 증가했다.
이중 삼겹살 재고량은 3만6천203톤(전년대비 75.3%↑), 전지 재고량은 2만6천441톤(26.2%↑)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축산물 유통 업계는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물류난 등을 타고 원료육 시장에서 국내산 후지 활약이 컸다. 올해 수입 돼지고기 재고량이 늘어난 것은 그만큼 수입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