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8.3℃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3℃
  • 울산 24.2℃
  • 흐림광주 29.0℃
  • 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7.5℃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낙농 말살 정책 철폐…농가 생존권 보장하라”

낙농경영인회 성명 통해 정부 규탄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원유가격 현실화를 위한 낙농가들의 시위가 날로 확산중인 가운데 한국낙농경영인회(회장 김희동·사진)는 최근 ‘낙농말살 정부대책 철폐하고, 낙농산업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낙농경영인회는 이 성명서에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11월 16일 제3차 낙농산업발전위원회(이하 낙발위)를 통하여 낙농산업 말살전략을 수립하고, 유가공협회장 등과 결탁하여 유업체 대변인의 역할을 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는 낙농진흥회 이사회를 공공기관 형태로 재편하여 용도별 차등가격제(안)를 밀어붙이기식으로 올해부터 도입을 시도하는 등 낙농가를 사지로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2024년부터 낙농진흥회 집유사업을 폐지하고 생산자와 수요자간 자율 원유거래방식을 도입하여 낙농산업을 붕괴시키겠다는 의도를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용도별차등가격제(안)를 통해 현재 정상쿼터 84%수준까지 쿼터삭감 의도아래 관료출신인 협회장과 결탁하고, 정부의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이라는 명분으로 전·탈지분유 할당관세(0%) 물량을 기존 1천607톤에서 1만톤까지 확대하는 것은 낙농산업 말살정책이라고 꼬집었다.
낙농경영인회는 낙농말살 정부대책을 당장 폐기하고 사료 값 폭등에 대한 특단의 대책과 FTA 피해보상 및 근본적인 낙농 대책을 수립, 낙농산업 생존권을 보장해 줄 것을 정부측에 강력히 촉구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