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포천 이주노동자 사망 '후폭풍' 오나

불법체류·열악한 숙소 등 양돈장 근무자 인권논란 비화
한돈협, 자극적 보도자제 호소…역풍 우려 대응수위 부심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경기도 포천 양돈장의 태국 출신 불법이주 노동자 사망 관련 소식이 양돈업계를 충격에 빠트렸다. 더구나 한 개인의 일탈에 따른 비극적인 사건 수준을 넘어 양돈업계 전반에 매가톤급 후폭풍을 불러올 가능성도 배제치 못하게 되며 양돈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포천 소재 1천두 사육규모의 양돈장을 운영하는 A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트랙터를 이용, 자신의 농장에서 10년동안 근무해 온 태국 출신 불법 이주근로자의 주검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8일 현재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일단 타살은 아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양돈농가 대부분은 그 경위나 국적을 떠나 누군가의 가족, 그것도 같은 업종 종사자에 닥친 비극이기에 더 안타까울 수 밖에 없다며 애도하는 반응이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내 양돈산업 전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 등이 나오면서 양돈업계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극히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있는 고인의 생전 숙소를 각 언론 매체들이 일제히 공개, 양돈장 근무 이주노동자들의 인권 문제를 언급하고 나서면서 예상치 못한 논란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물론 언론에 공개된 이주노동자 숙소는 극히 일부 사례일 뿐 정상적인 양돈장이라면 좀처럼 생각할 수는 일이라는 게 양돈농가들의 한결같은 반응이다.

사건 농장 인근의 한 양돈농가는 불법 이주노동자들 마저도 보다 좋은 근무 조건을 찾아 직장을 수시로 옮기는 게 현실이다. 인력난이 심각하다 보니 과거와 달리 이주노동자가 인 세상이라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포천의 또 다른 양돈농가도 농장에 따라 숙소 사정이 다를 수 는 있다. 하지만 이주노동자 숙소라고 해서 열악한 건 아닐 것이라며 이번에 숨진 분이 그렇다는 건 아니다. 다만 평소 숙소 관리가 안되는 이주노동자들이 적지 않다. 일반적으로 양돈장 숙소 문제를 농장주의 잘못만으로 몰아가는 분위기도 적절치 않은 것 같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020년 캄보디아 출신 여성 이주노동자가 난방시설이 없는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사망한 사건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며 정부가 농축산 현장의 이주노동자 숙소에 대한 대대적인 실태점검과 법률 정비, 단속에 나서고 그 과정에서 양돈현장 역시 몸살을 앓았던 상황. 게다가 이번 사건이 불법 이주근로자, 그것도 주검의 유기 등 여론적으로 민감할 수 밖에 없는 사안까지 맞물리며 양돈산업 전체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확산과 함께 어떤 형태로든 정부 차원의 후속 대응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대한한돈협회는 이에따라 이번 사건이 알려진 직후 노무 및 안전관리 점검 등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일선 양돈농가들에게 당부하는 한편 해당 사건이 개인적인 일탈이었을 뿐 선량한 대부분의 양돈농가들은 지자체 허가를 받아 숙소를 운영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각 언론사에 간곡히 요청하고 나섰다.

다만 공식적인 대응에 나설 경우 오히려 여론의 역풍을 맞을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그 행보는 사뭇 제한적이고 신중해 질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주 노동자들에 대한 양돈농가들의 인식부터 달라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주노동자외에는 현실적인 대안이 없는데다 생산인구 감소에 따른 이민 허용까지 예고되는 등 우리나라도 다민족 국가로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인 만큼 국적에 대한 편견은 완전히 사라져야 한다는 것이다.

한 양돈지도자는 국민들 사이에 양돈산업에 대한 편견과 부정적 인식이 만연해 있는 게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단 한 사람의 일탈이 전체 양돈산업의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기에 다른 어느 산업 보다 더 조심하고. 더 고민해야 한다필요하다면 비자 체계까지 개선, 이주노동자와의 관계정립 변화 요구에 양돈업계가 선제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