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4.2℃
  • 서울 24.7℃
  • 대전 22.1℃
  • 대구 23.9℃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ASF 예방적살처분 논란 분명한 원칙·기준 적용을

정현규 박사(도드람양돈연구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예방적살처분 대상 농장 선정 기준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양돈장 ASF가 발생할 때 마다 전문가들은 물론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도 상반된 주장과 함께 정부 방침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게 현실이다

최근의 정책기조는 일단 예방적살처분을 가급적 최소화 하는데 초점이 맞춰진 느낌이다

내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벌써 4년 가까이 되고 있는 만큼 정부에서도 그간 쌓아온 경험과 지식을 토대로 구제역과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

다만 예방적살처분 취지 자체가 흔들려선 안된다는 생각이다. 그 범위는 최소화 하더라도 분명한 원칙과 기준을 적용, 양돈현장에서 예측 가능토록 해야 한다

이를위해 정부와 양돈업계가 추천한 전문가들로 예방적살처분 대상 선정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 운영하는 방안도 제안해 본다

정부와 산업계가 전문가를 믿지 않으면 ASF 방역은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던 세계동물보건기구(WOAH) ASF표준연구소 호세 산체스 소장의 조언을 다시한번 떠올리게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