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5℃
  • 맑음경주시 25.8℃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무인‧자동화 급물살…‘무인 축산’ 시대도 꿈이 아니다

[축산신문] 

 

김수형 차장

kshabsolute@naver.com

 

이제는 카페나 식당에 가도 직원을 일일히 호출하지 않아도 키오스크를 이용해 테이블에서 음식 주문이 가능하고 직원이 아무도 없는 카페나 식당, 편의점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운전자의 조작이 없어도 스스로 목표지점까지 운행하는 자동차까지 생겨나고 있다. 이처럼 우리 삶에서 무인(無人), 자동화(自動化)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영역이 넓어져 이제는 ‘무인 축산’도 가능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미래신산업특별위원회는 농어업 관련 미래신산업을 도출하며 10대 신산업 중 하나로 ‘무인 축산’을 꼽아서 화제다.
무인 축산이라 함은 인공지능, IoT, 로봇 기술 등을 활용해 축산업의 자동화와 스마트화를 실현하는 산업으로 인력 부족 문제 해결과 동물복지 향상, 생산성 증대 및 환경 오염 감소 등을 목표로 하는 첨단 산업이다.
최근 들어 자동화 및 스마트 기술의 발전은 물론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발생하는 노동력 부족 현상, 그리고 생산성 향상에 대한 요구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관심이 모아지는 것이다.
실제 사례를 살펴보자. 아일랜드의 Cainthus라는 기업은 인공지능과 컴퓨터 비전을 활용해 소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개발, 농장주가 소의 행동, 건강, 영양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했으며, 네덜란드의 Connecterra는 ‘아이다(IDAE)’라는 인공지능 기반 농장 관리 플랫폼을 개발, 소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 건강 상태를 예측하고 농장 주에게 최적의 관리 방법을 제시해주고 있다.
미국의 Allflex사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가축의 위치, 건강 상태, 영양 상태 등을 모니터링하는 솔루션을 제공해 효율적인 가축관리를 돕고 있다.
우리나라 정부 정책도 여기에 흐름을 같이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발표한 2024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살펴보면 농축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핵심 추진과제 1순위로 꼽았다.
스마트 축산 확대로 보다 친환경적으로 체질을 개선하고 탄소중립은 물론 과학적인 수급관리, 그리고 가축방역 시스템의 개선까지 추진한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농촌진흥청의 2024년 업무계획을 살펴보아도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정책의 강화, 폭염‧저온 등 이상기상의 상시화, 식량안보의 중요성 증대 및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디고 있음을 지적하고 많은 국가들이 초거대 AI 시대에 ICT‧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전환을 산업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향후 국가의 AI 활용역량이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예측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1월 송미령 장관이 취임한 이후 장관을 비롯한 여러 임직원들이 스마트 축산 현장을 연달아 방문하며 현장간담회를 여러차례 개최하는 등 스마트 축산에 대한 많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정책을 펼치는데 있어 1순위가 될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지난달 본지 주최로 개최된 스마트팜 확산 방안 모색 좌담회에서 농식품부는 지속가능한 축산을 위해 스마트축산 확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많은 농장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스마트축산이 정부의 계획과 목표대로 확대된다면 농어업위가 제시한 ‘무인 축산’도 머지않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