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4.5℃
  • 대전 25.7℃
  • 흐림대구 29.7℃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7.5℃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8.9℃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자칼럼> 고병원성 AI 방역, 여름에도 예외없다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지난 23일 경남 창녕군 소재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H5N1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충남 아산시 소재 농장에서 지난 2월 8일 발생한 이후 105일만의 발생이다.
다행스럽게도 확산되는 흐름은 보이지 않았고 단발성으로 끝나는 분위기였지만 여름철을 앞두고 발생한 뜬금없는 AI 소식에 방역당국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만 했다.
고병원성 AI가 여름철까지 이어진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008년에도 5월 12일에 발생한 기록이 있으며 2011년에도 5월 16일, 2014년 7월 29일, 2015년 6월 10일, 2017년 6월 19일이 겨울철이 오기 전 마지막 AI 발생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번 발생 농장에 대해서도 역학조사가 진행되었고 농장에서 어떠한 것을 놓쳤는지 밝혀지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축방역은 1년 내내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된다는 점이다.
지난 겨울 특별방역대책기간에는 고병원성 AI로 인한 피해가 최근 15년 사이 가장 적었을 정도로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방역당국은 물론 범 축산업계가 함께 노력한 결과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덜 위험하다고 알려진 여름철이지만 차단방역에 대한 긴장이 풀어지면 언제든지 바로 유입될 수 있음을 지적한다.
농식품부는 2024~2025년 동절기를 대비해 고병원성 AI에  대한 방역체계 보완과 효과적인 방역조치를 제도화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금농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방역 취약 요인을 조사하고 법정시설 설치 여부, 그리고 축산차량 등록 여부 등을 점검하며 다가오는 겨울에 대한 대비를 시작했다.
정부의 역할도 물론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축산 현장에서의 방역 활동이다.
전문가들은 해외 발생 상황 또는 여름 철새의 이동 등으로 여름에도 고병원성 AI 발생 가능성이 충분히 존재하는 만큼 여름철에도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가짐으로 농장 내 사람‧차량 출입 최소화와 소독 등 차단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