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4.4℃
  • -강릉 1.9℃
  • 박무서울 -1.6℃
  • 박무대전 -2.0℃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8℃
  • 연무광주 0.3℃
  • 연무부산 4.7℃
  • -고창 -1.8℃
  • 박무제주 4.9℃
  • -강화 -4.1℃
  • -보은 -5.5℃
  • -금산 -5.3℃
  • -강진군 -1.7℃
  • -경주시 -3.5℃
  • -거제 0.9℃
기상청 제공

기획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농협목우촌 함혜영 신임사장

농가에 소득, 소비자에겐 안전 식품을

계열사업 체계 완성도 주력…경쟁력 강화 생산자·소비자 모두에 신뢰받는 기업으로 “축산농가에게 소득을, 소비자에게 안전한 식품공급을.” 농협목우촌 함혜영 신임사장은 축산농가와 소비자 모두에게 믿음직한 식품기업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함혜영 사장은 “농협경제지주 축산부문에서 소비자를 직접 만나는 접점에 목우촌이 자리하고 있다. 협동조합의 이념을 바탕으로 축산식품 전문기업을 뛰어 넘어 대한민국 최고의 종합식품기업을 목표로 임직원 모두 열과 성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함 사장은 “지난해 농협목우촌에 보내준 관심과 성원들이 사업성과를 높이는 데 큰 힘이 됐다. 농가와 고객들에게 더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함 사장은 “목우촌의 미래를 위해 정말 경쟁력을 갖춰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국내산 100% 원료육을 사용한다는 목우촌만의 차별화 전략도 이제 한계점에 이르렀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중장기적인 경영목표도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 당장 원가경쟁력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한 문제”라고 했다. 함 사장은 올해 계열사업체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육계사업의 경우 올해 안에






“스톨도 동물복지다” 스톨과 군사 등 사육방식에 따라 모돈이 받는 스트레스는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히려 군사 사육시 합사에 따른 스트레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스톨 사육제한을 통해 동물복지를 도모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한별팜텍 김동욱 수의사는 지난 12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의 동물복지형 사육방안 마련 회의에서 ‘임신군사로 전환-필요성과 주의할 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김동욱 수의사는 “스트레스 호르몬 농도, 비정상적 행동, 생산성 등 모돈의 스트레스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요소를 비교한 각종 해외 연구결과를 확인한 결과 스톨과 군사의 차이가 없었다”며 “다만 임신기간 전반에 걸친 실험 과정에서 합사의 영향으로 판단되는 군사 사육 모돈의 스트레스 레벨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모돈으로 하여금 사육방식을 선택토록 한 해외 연구에서는 85~90%가 하루 중 대부분을 스톨에서 보냈고, 일부 서열 상위의 개체만이 군사를 선택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미국수의사회와 양돈수의사회에서는 스톨과 군사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둘 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