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8 (금)

  • -동두천 17.8℃
  • -강릉 22.3℃
  • 맑음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1.1℃
  • 맑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17.6℃
  • -고창 17.1℃
  • 맑음제주 21.2℃
  • -강화 13.3℃
  • -보은 19.6℃
  • -금산 19.3℃
  • -강진군 20.1℃
  • -경주시 23.5℃
  • -거제 17.4℃

기획

전체기사 보기

<포커스>정부 발표 ‘AI·구제역 방역 개선대책’

평시 방역체계 강화…발생시 빠르고 강력한 협력 대응

농장 발생 즉시 심각단계 위기경보…민·관·군 합동 대응 예방시스템 업그레이드…바이러스 유입 원천봉쇄 주력 최초 신고 100% 보상…축사시설 지원 한시적 상향조정 “지속가능한 축산, 질병예방 필수” AI는 지난해 11월 16일 전남 해남·충북 음성에서 발생한 이후 2개 유형(H5N6, H5N8)이 동시에 터지는 등 과거와는 다른 발생 양상을 낳았다. 특히 올 4월 현재 383건, 3천787만마리 살처분 등 대규모 피해를 초래하고 말았다. 구제역의 경우 올 2월 5일 충북 보은에서 발생한 이후, 2개 유형(O형, A형)이 나왔으나 소 백신 일제접종 등을 통해 9건, 1천392마리 살처분으로 조기안정화에 성공했다. 하지만 AI·구제역 방역과정에서 인력 부족 등에 따른 살처분 지연과 철새도래지 인근의 가금 밀집사육으로 인한 구조적 한계, 농장에서의 차단방역 미흡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아울러 AI·구제역 바이러스의 유입 가능성은 증가하고 있으나, 경제성을 중시하는 공장식 밀식 사육이 늘어나 방역에 근본적으로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가축질병 예방없이는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이 불가능하며, AI·구제역 반복 발생에 따른 경제·사회적 피해를 방지하고, 특히




‘숯불구이 축제’ 또 한번의 성공 신호탄 쐈다 서울시민들이 한우의 깊은 맛에 흠뻑 빠졌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한우협회가 함께 개최한 한우숯불구이축제가 서울시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대하게 치러졌다. 이에 따라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는 지역별 숯불구이축제 행사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성동구 살곶이 공원에 마련된 행사장에는 시중가격보다 30%이상 할인된 저렴한 가격에 한우고기를 맛보기 위한 소비자들로 넘쳐났다. 행사장에서 한우를 구입한 소비자들은 하나같이 저렴한 가격과 높은 품질에 놀랐다. 행사장에서는 한우고기 1등급 1kg을 단돈 5만5천원에 즐길 수 있었다. 행사 첫날에는 한우고기를 아끼고 사랑해준 소비자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한우스테이크를 나눠주기도 했다. 지난해 크게 성공했던 한우숯불구이축제가 올해 전국적인 행사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면서 대표적인 한우관련행사로 자리매김 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첫날 행사장을 찾은 한 소비자는 “한우고기의 맛과 품질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야기 할 필요가 없다. 이렇게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한우고기를 먹을 수 있다는 것이 행운이라 생각한다”며 “내일은 평소 가깝게 지내던 지인들을 모시고 다시


위탁사육비 부르는 게 값…‘약’일까 ‘독’일까 돼지 위탁사육비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양돈농가 입장에서 마다할 이유가 없다지만, ‘관세제로화’ 시대 생산비 절감을 통한 국제경쟁력 제고에 갈길 바쁜 국내 양돈산업 전체적인 시각으로 접근할 때는 결코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양돈계열화업체와 양돈농가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위탁사육농장 확보난이 갈수록 심화되면서 위탁사육비도 최근 몇 년새 큰 폭으로 상승했다. 위탁농장수가 한정돼 있는 상황에서 양돈계열화업체 뿐 만 아니라 모돈수를 늘리는 방법으로 규모 확대에 나서고 있는 일반 양돈농가들까지 ‘위탁사육농가 모시기’ 경쟁에 가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위탁사육비가 ‘부르는 게 값’ 이 됐다는 표현이 전혀 무리가 아닐 정도가 됐다. 양돈계열화업체인 A사의 관계자는 “과거에는 돼지가격의 10% 정도가 위탁사육비로 적당하다는 공식이 암묵적으로 통용돼 왔다”며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돈가가 떨어져도 한번 오른 위탁사육비가 내려간 적은 없다. 경쟁업체나 양돈농가에게 위탁농장을 빼앗기지 않으려면 어쩔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실제로 계약형태에 따라 천차만별이기는 하나 2년전만 해도 각종 옵션을 제외할 경우 두당 평균 3만8천원 안팎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