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0 (일)

  • -동두천 14.0℃
  • -강릉 13.6℃
  • 흐림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5.7℃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16.5℃
  • -고창 15.6℃
  • 흐림제주 17.4℃
  • -강화 14.8℃
  • -보은 14.9℃
  • -금산 15.1℃
  • -강진군 16.9℃
  • -경주시 14.5℃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초점> 원유 감산정책의 득과 실

재고분유 감소…저능력우 도태로 품질 향상
수입산 대응책·안정적 소비기반 마련 급선무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소비부진, 유제품 수입 증가라는 골머리를 앓고 있는 낙농업계의 지난해 감산정책은 불가피했다.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농가들은 원유 수취가격을 내리고 원유 생산량도 줄이는 등 고통의 시간을 보냈다. 그 결과 분유재고가 줄고 원유 품질이 향상되는 등 나름 성과도 있었지만 향후 소비패턴을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하는 과제도 낳았다. 지난해 낙농업계의 감산정책의 득과 실을 살펴봤다.

 

원유 생산량은 매년 감소세에 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연간 원유생산량은 2014년 221만4천톤에서 2015년 216만8천톤, 2016년 206만9천톤으로 감소했다.
농가가 보유한 쿼터는 이보다 많지만 소비가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생산한 원유가 전부 재고로 남았고 감산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그 결과 2015년 내내 2만톤을 상회하던 분유재고를 매달 줄여나가는 데 성공했으며, 2016년 11월 현재 1만800톤으로 절반가량이 감소했다.
원유생산이 줄어든 것은 원유 품질 향상이라는 결과도 낳았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집유 농가의 원유 체세포수 구성 비율은 1등급이 2014년 50.6%에서 2015년 52.8%, 2016년 61.3%로 크게 증가했다.
좋은 원유를 생산하고자 하는 농가들의 노력과 감산정책으로 인해 저능력우가 도태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젖소 사육두수도 상당부분 감축이 이뤄졌다.
통계청의 자료를 살펴보면 2014년 43만1천마리였던 젖소 사육두수는 2015년 41만1천마리, 2016년 40만4천마리로 2년새 2만7천마리가 줄었다.
이러한 긍정적인 측면도 있었던 반면 향후 대책마련은 낙농업계가 해결해야 할 큰 숙제로 남았다.
우선 소비가 계속 줄고 있기 때문에 이대로라면 올해도 감산정책이 이어질 수밖에 없으며 수입 유제품에 대한 대책없이 무조건 감산으로만 일관하는 정책에 농가들은 지쳐있는 상태다.
특히 출생률 감소, 1인가구 증가 등 인구구조가 변하면서 소비패턴도 보관이 불편한 우유보다는 치즈를 선호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업체들이 국내산 원유를 이용해 치즈를 만들자니 경제성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에 대한 정책적 지원도 있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