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5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내달 19일 범농협 상시방역 시스템 구축 출범식

전국축협 조합장 회의서 의결…축산현안 논의도

전국 축협 조합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범농협 상시방역 출범식’을 갖는다.
축산발전협의회(회장 정문영·천안축협장)는 내달 19일 오후 2시 농협안성교육원 상생관에서 전국 축협 조합장 회의를 개최키로 결정했다.
전국 축협 조합장 회의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1부에서는 농협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악성가축질병 대응계획에 따라 ‘범 농협 상시방역시스템 구축’을 알리는 출범식으로 진행된다. 출범식에는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국회의원, 김병원 농협중앙회장과 농협지역본부장, 시군지부장, 부문별 주무부서장이 참석한다. 농협경제지주에선 김태환 축산대표와 본부장(상무), 부서장, 계열사 사장, 지사무소장 등이 참석한다. 물론 139명의 전국 축협 조합장이 함께 한다. 출범식은 상시방역 결의문 채택과 방역전산시스템 시연회, 방역차량 전수식, 소독시연회 순으로 진행된다.
출범식 이후 2부에선 전국 축협 조합장 회의가 열린다. 조합장들은 회의에서 축산부문 당면현안과 농식품부 축산정책방향에 대한 설명을 듣고, 무허가축사 적법화 추진, 살충제 계란 파동 등 안전한 축산물 생산 공급 등 주요현안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슈> 벼랑 끝 내몰린 제주 양돈농가 제주도, 악취실태 정밀점검 착수…‘관리지역’ 설정 예고 50개소 4일간 매일 5회 측정…언론은 연일 ‘양돈 때리기’ “개선 아닌 퇴출 목적” 양돈농가 반발 불구 민심도 ‘싸늘’ 제주양돈이 궁지에 몰리고 있다. 관할지자체가 ‘표적’ 논란에도 불구하고 유례없이 강도 높은 환경규제에 착수한 상황에, 지역주민은 물론 언론까지 모두 등을 돌린 형국이다. ◆ 유급제 민간감시단도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권역내 양돈장에 대한 악취실태에 대한 정밀점검에 착수했다. 한국냄새환경학회와 함께 오는 12월 31일까지 도내 50농가를 대상으로 악취배출원과 민원현황조사는 물론 복합악취 측정 및 분석을 실시, 악취확산 모델링 및 악취발생 도면 작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특히 악취실태 조사 결과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경우 악취관리지역 또는 신고대상 악취배출시설로 지정 고시할 예정이다. 악취관리지역(또는 신고대상 배출시설)으로 지정되면 악취 방지계획 수립 및 시설 설치등 자구노력이 의무화되며 엄격한 배출허용기준도 적용, 위반시 폐쇄명령도 가능해진다. 제주도의 이같은 방침에 따라 학교부지경계선 1km이내 15개소와 악취민원이 1년 이상인 35개소에 대한 합동점검이 곧 시작될 것으로

‘살충제 계란’ 날벼락…농가 속탄다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닭고기 소비침체가 심각해지자 종계농가들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현재 산지 육계시세는 전국의 계란 출하가 중지됐던 지난 15일을 기점으로 급격히 하락세를 보이며, 현재(24일 기준) kg당 900원으로 올해 들어 최저가를 기록했다. 말복이었던 지난 12일(1천600원)에 비하면 무려 50% 가까이 하락한 가격이다. 하지만 이번 사태의 원흉으로 농가가 지목됨으로써 생산자단체들은 소비자들에게 닭고기는 안전하다는 내용의 주장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보다 못한 종계농가들이 지난 23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기자간담회 자리를 마련해 육계농가들을 대변하고 나섰다. 연진희 대표(쿨바이오농장)는 “이번 사태에 대해 같은 산업에 종사하는 한명으로서 국민들께 사죄를 드린다”면서 “‘닭고기도 안전성이 의심된다’는 언론보도와는 달리 닭고기용으로 사육되는 육계에서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 되지 않는다. 사육단계서부터 문제되는 살충제가 사용될 가능성이 없으며, 도계 전 사전 검사가 엄격함으로 믿고 사랑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종계농가들은 정부의 미흡한 대처가 상황을 여기까지 만들었다고 지적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