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3.0℃
  • -강릉 18.8℃
  • 흐림서울 23.7℃
  • 대전 21.9℃
  • 흐림대구 22.3℃
  • 울산 20.4℃
  • 흐림광주 22.7℃
  • 부산 21.2℃
  • -고창 24.3℃
  • 제주 22.5℃
  • -강화 22.9℃
  • -보은 21.8℃
  • -금산 22.7℃
  • -강진군 23.5℃
  • -경주시 20.5℃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수입종돈 유전력 평가 더 정확해졌다

한종협, 선대까지 국내 혈통번호 부여해 관리
다른 수입돈과 혈연 확인 가능…개량 뒷받침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수입종돈의 유전력을 보다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게 됐다.
그만큼 유전력이 우수한 종돈선발을 뒷받침하게 됐다는 점에서 종돈개량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한국종축개량협회에 따르면 수입종돈 선대에 대한 국내 혈통번호 부여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 얼마전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다.
종돈수입이 미국,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등 한정된 국가에서 이뤄지고 있는 만큼 해외 유전자원을 국내에서도 연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종돈업계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종개협은 이에 따라 수입종돈의 규격 확인을 위해 3대 혈통만을 확인, 입력하는 수준에 그쳤던 이전과는 달리 선대에 대해서도 국내 혈통번호를 부여, 다른 수입종돈과의 혈연 확인이 가능토록 시스템을 보완했다.
실제 혈통이 연결돼 있으나 국내 자료에 등록되지 않아 혈연 연계성의 확인이 어려웠던 문제점이 해소된 것이다.
종개협은 수입종돈의 선대 혈통정보를 DB에 저장, 수입종돈의 등록번호를 일괄적으로 수정해 추정한 육종가와 수정 이전의 육종가를 평가한 결과 각 품종 전반에 걸쳐 그 정확도가 상승한 것을 확인했다.
종개협 종돈개량부 최임수 팀장(육종학 박사)은 “유전능력 평가의 신뢰도가 높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우수한 종돈을 정확히 선발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따라서 종돈업계의 개량 노력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