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수)

  • -동두천 25.1℃
  • -강릉 20.4℃
  • 흐림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8.9℃
  • 박무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31.1℃
  • 흐림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7.6℃
  • -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1.8℃
  • -강화 27.5℃
  • -보은 29.1℃
  • -금산 29.6℃
  • -강진군 28.5℃
  • -경주시 31.6℃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계란 유통구조 개선, 본론 놓고 ‘혼선’

양계협 “월 단위서 주 단위로 정산제 변경 합의”
유통협 “후장기 문제 인식 공유…협의조차 안해”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양계협회가 계란유통협회와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주단위 가격정산제 시행 관련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지만 정작 계란유통협회 측이이를 부정하고 나서면서 혼란을 빚고 있다.
지난 3일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 남기훈 부회장, 송복근 경기도지회장, 하병훈 포천지부장 등 양계협회 측과 한국계란유통협회 김낙철 회장, 최홍근 비상대책위원장, 이상호 유통위원장 등 계란유통협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업무협의를 가졌다.  
양계협회 측은 회의를 마치고 “이날 협의에서 생산자와 유통인과의 계란 거래에 있어 수십 년간 관행으로 이뤄졌던 ‘후장기’ 가격 정산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농가와 유통인 간의 상생을 모색했다”며 “후장기라는 제도는 전 세계적으로 찾아볼 수 없는 가격 정산제도로 생산자와 유통인은 후장기에 대한 폐단과 개선의 공감대를 인식한 자리였다”고 밝혔다. 
협의회에서 계란 거래가격을 월단위에서 주단위로 정산(거래명세서 또는 계산서발급)하고 계란 가격도 주 2회 발표키로 합의했다는 것. 또한 가격변동 시 이를 현장에 즉시 반영, 가격 결정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한편 농가는 안전한 계란 생산에만 전념하고 유통인은 판매에만 전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계란유통협회 측은 후장기와 관련해 문제를 인식, 일정부분 조정키로 한 것은 맞지만 주단위 정산제와 관련해서 협의조차 한 적이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계란유통협회 김낙철 회장은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산란계농가들의 고충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를 덜어 주기 위해 유통 쪽에서 농가의 피해를 보전 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중을 밝힌적은 있다”면서 “하지만 주단위 정산제와 관련해서 어떠한 논의도 오가지 않았다. 협의 시 오고갔던 대화들을 본인(양계협회)들에게 유리하게 해석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회장은 후장기 방식에서 도출되는 문제점은 농가들이 염두에 두고 있던 정산금 보다 낮은 금액을 받을 수 있는 것인데 이 격차를 줄여보는 것에는 협의를 했지만 일선 현장에서 시행키 어려운 주단위 정산제를 놓고 협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 한 업계 전문가는 “실제 산란계 농가들과 유통인 사이에 분쟁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이들은 십수년간 거래를 이어오며 돈독하게 지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계란시장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생산자와 유통인들이 서로의 입장만 고수하며 싸우는 것 같이 비춰지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