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4.8℃
  • 구름조금광주 4.0℃
  • 구름조금부산 6.9℃
  • 흐림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양계협, 장외농성 8일차>식약처 묵묵부답에 투쟁의지 재차 다져

계란 안전 관련 비현실적 `식약처 대책’ 철회
축산물 안전관리 업무 농식품부로 일원화 촉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지난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계란안전성 관련대책’ 철회를 촉구하는 양계농가들의 대규모 집회에 이어 시작된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식약처 앞 장외농성이 지난 20일로 8일차에 접어들었다.
지난 13일 집회당시 양계협회 협상단은 식약처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요구사항을 피력한바 있다. 이와 관련한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양계협회는 무기한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농성장에는 양계농가 및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각 관련 기관에서 투쟁현장을 방문, 향후 대안마련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하지만 가장 가까운 식약처에서는 아무런 답변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계협회는 “불량계란 파동의 주범은 식약처다”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계란살충제 검출파동 이후 우리 농가가 식약처에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했지만 바뀐 건 없이 ‘난각 산란일자 표기’ 및 ‘식용란선별포장업’을 만들어 농가들에게 강요만 하고 있다. 산란일자를 난각에 표기하 것은 심각한 유통과정의 혼란이 초래되고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안으로 포장지에 산란일 기준의 유통기한을 표기해 달라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또한 이들은 “식용란선별포장업은 전국에 GP센터의 설치 비율이 낮고, 콜드체인시스템 등 인프라가 구축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최소 3년간 유예하고 광역 GP센터가 설치된 후에 시행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계란 살충제 검출 사건 대응 과정에서 보여준 부처간 혼선, 친환경 인증제도의 허술한 관리 등은 국민에게 큰 실망과 불안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며 “농식품부와 식약처와의 업무괴리를 정확히 지적해 준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회장은 “식약처에서 가져간 농축산식품업무를 농식품부로 이관하고 식약처는 식약청 시절 본 업무에 열중하는 것이 계란안전성 대책 관련 꼬여있는 실마리를 푸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