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맑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6.3℃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17.7℃
  • 흐림울산 17.0℃
  • 구름조금광주 18.4℃
  • 흐림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방역은 ‘나몰라’ 냄새 단속…농가 ‘부글 부글’

구제역 특별방역기간 불구 기본 방역수칙도 외면
PED주의보 불구 농장 돌며 측정도…대책 시급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지자체의 냄새단속에 대한 양돈농가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 과정에서 가축질병 방역의 중요성은 철저히 무시되는 게 다반사이기 때문이다.
제주도의 경우 지난 10월 가축방역 부서에 의해 PED발생주의보가 발령됐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서에서는 악취관리지역 추가 지정을 위해 하루에도 몇 개씩 양돈장 냄새 측정을 강행,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같은 현상은 질병이 다발하는 겨울철로 접어들었음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어 양돈농가들의 원성이 극에 달하고 있다.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며칠전 냄새 민원이 접수됐다며 시청 환경과 공무원이 갑자기 농장을 찾아와 곳곳을 뒤졌다. 퇴비장에 들어갔던 신발을 갈아신지 않은채 농장을 활보했다. 물론 방역복은 입지도 않았다”며 “민원이 다발하는 지역임을 감안할 때 우리 농장 이전에 다른 농장을 들렀을 가능성도 배제치 못한다고 생각하니 더 화가 치밀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의 ‘구제역 특별방역기간’이라는 사실 조차도 냄새 단속에 나서는 지자체 공무원들에게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게 양돈농가들의 공통적인 시각이다.
구제역과 각종 소모성질병은 물론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가능성에 잔뜩 예민해져 있는 양돈농가의 반발은 당연한 수순.
양돈농가들은 “방역은 농장의 생존과 직결된다. 하지만 냄새단속 과정에서 농장이 오염될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농가가 떠안을 수밖에 없다”며 “촌각을 다투는 사안이 아니라면 환경 공무원이라고 해도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민원이 늘어나고 있는 현실속에서 냄새단속이 양돈장 방역의 또다른 위협요인이 되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