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7.7℃
  • 흐림강릉 1.7℃
  • 흐림서울 8.1℃
  • 흐림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7.3℃
  • 흐림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8.0℃
  • 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5.9℃
  • 흐림제주 8.3℃
  • 구름많음강화 8.0℃
  • 흐림보은 7.8℃
  • 흐림금산 7.6℃
  • 구름조금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한국양봉협회 대구광역시 윤의식 지회장

정부 주도 밀원수 조림사업 확대 나서야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양봉농가 정예화…폐업시 특단의 정책 지원
양봉, 잠사와 분리…독립과로 축산원 이관을


“이제 농산물을 생산량으로 승부하는 시대는 지났다. 철저한 계획아래 고품질 위주의 생산에 역점을 둬야 한다.”
윤의식 한국양봉협회 대구광역시지회장은 “귀농·귀촌 인구가 매년 꾸준히 늘면서 밀원수 대비 농가수와 봉군수가 이미 포화상태로 접어들어 남들보다 품질 고급화에 주력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아울러 “양봉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봉군수 조정은 외면할 수 없는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한 뒤, “양봉농가의 정예화가 요구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윤 지회장은 “양봉농가들이 자의든, 타의든 폐업을 신청할 경우 그에 따른 폐업 보상금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특단의 대책도 강구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환경, 질병, 기후변화에 따른 요인으로 예전에 없던 질병도 발생하고 아까시나무의 개화시기도 빨라, 그만큼 천연꿀 생산량도 줄어 많은 농가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양봉업은 밀원수에 적극 의존할 수밖에 없어 한정된 밀원수로 인해 농가간의 분쟁도 더욱 심화되고 새로운 장소 물색도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 대안으로 “개인이 심는 밀원수는 한계점이 분명한 만큼 정부차원의 대대적인 밀원수 조림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윤 지회장은 “현행 국립농업과학원 잠사양봉소재과에서 양봉만 별도로 떼어내 국립축산과학원으로 업무를 이관시키고 양봉과를 새롭게 신설해야 한다. 이를 통해  종봉 연구는 물론 항생제 오남용을 줄이기 위한 국내 환경에 걸맞은 질병 예방과 치료약 개발 보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봉협회 대구광역시지회 산하 7개 시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윤의식 대구광역시지회장은 올해로 42년 경력의 양봉지도자로서, 현재 대구광역시 일원에서 500여 봉군을 사육하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