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흐림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2.3℃
  • 흐림서울 12.8℃
  • 구름많음대전 12.9℃
  • 구름많음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조금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14.0℃
  • 흐림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ASF 희생농가 총궐기-현장에선…“돼지 키울 수 있게 해달라는 것 뿐”

“생계 막막한데 정부는 감감무소식”
“돼지농장 국유재산 간주 일방행정”
조속 재입식·명확한 일정제시 요구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피해지역 농가들이 지난 20일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앞에서 총궐기대회를 갖고 조속한 재입식을 강력히 촉구했다.
ASF 희생농가 총괄비대위원회(위원장 이준길, 이하 총괄비대위) 주최하에 열린 이날 집회에는 인천 강화, 경기도 김포, 파주, 연천 등 살처분 4개지역과 장기간 이동제한에 묶여있는 강원도 철원 등 ASF 피해 5개지역은 물론 양주, 포천 농가들까지 500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했다.
총괄비대위 이준길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 “농식품부의 SOP대로라면 이미 재입식이 이뤄져야 했지만 별도의 통보시까지 무작정 기다리라는 게 정부 입장”이라며 “SOP까지 넘어선 사유재산권 제한속에 ASF 피해지역 농가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방향도 못잡고 있다. 정부에게 우리의 돼지와 농장은 개인재산이 아닌 국유재산”이라고 정부를 비난했다.
그는 이어 “농식품부는 ASF 방역을 잘했다며 관련부처 평가 결과 가장 높은 등급과 함께 포상금도 받았을 뿐 만 아니라 국제회의에서는 성공사례로 발표까지 했다”며 “돼지를 다잡아서 방역을 잘했다는 평가를 받으려 260여 농가를 희생시킨 것도 모자라 멧돼지 ASF를 이유로 재입식도 막고 있다. 교통사고가 위험하니 차를 운행하지 말라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게 방역정책의 현실”이라고 힐난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한돈농가들도 “야생멧돼지의 ASF 관리는 정부가 담당해야 함에도 모든 책임을 농가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실업수당을 지급하면서 우리 농가들에게는 아무 보상도 없이 돼지를 키우지 말라고 한다. 농가들이 원하는 건 단지 일을 하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일부 농가들은 한돈협회에 대해 전국의 농가들이 한목소리를 내게 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연대발언에 나선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이에 대해 “다소 부족했지만 하루빨리 재입식이 이뤄지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ASF 피해지역 농가들은 농식품부에 전달한 항의서를 통해 △재입식 기준 및 정확한 일정 제시와 그에 따른 조속한 재입식 허용 △재입식 지연에 따른 휴업보상 △멧돼지와 집돼지를 정확히 구분한 방역정책 △이동제한 피해 보상 등 4대 요구안을 제시하고 즉각 수용을 촉구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