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2.4℃
  • 흐림서울 -2.9℃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0.5℃
  • 구름조금울산 3.6℃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0.6℃
  • 흐림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3.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4.7℃
기상청 제공

낙농가 1/3 자가퇴비화 시 단순퇴적 방법 사용

사용 농가 중 37%, “장기간 저장해도 퇴비 생산 가능”
소규모일수록 노동력·시간 부족…교육·지원 사업 필요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상당수의 낙농가들이 자가퇴비화 시 단순퇴적 방법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농가 지원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강원대학교 산학협력단(연구책임자 라창식 교수)가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로부터 연구용역 사업으로 수행한 ‘지속가능한 낙농산업발전을 위한 퇴비부숙도 실태조사’ 결과 낙농가의 58.2%가 자가 퇴비화로 축분을 전량 처리하고 있었으며 이중 35.2%의 농가가 퇴비화 방법으로 단순퇴적 방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퇴적 방법으로 퇴비를 만드는 이유로는 낙농가의 37.3%가 ‘단순히 장기간 저장 시에도 부숙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응답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일부 농가들에게서 퇴비의 생산 및 부숙 정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를 보완하기 위한 농축협 및 농업기술센터 등 유관기관의 주기적인 교육 및 계도활동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뒤집을 경우 발생하는 냄새로 인한 민원 발생 우려’가 15.7%, ‘인력과 시간의 부족’이 13.7%, ‘교반 장치의 부재’가 12.7%로 나타났다.
특히, 규모가 작은 농가일수록 부숙도 측정 의무화에 대비하여 추가적인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축사규모가 1천500㎡ 이상인 농가 중 10%의 농가가 인력과 시간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반면,  농장주 혼자 혹은 가족농 형태로 고용 인력이 상대적으로 적은 1천500㎡ 미만의 농가에서 16.5%로 두드러지게 높은 결과를 보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에서는 낙농가들이 부숙도 측정 의무화에 대응하려면 우상관리와 퇴비사 분뇨관리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농가 수준의 적절한 우상 및 퇴비화 기술 교육은 물론 로타리 및 굴삭기 등의 장비 확보를 위한 지원이 뒤따라줘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밖에 이유들 역시 퇴비화에 대한 교육과 계도활동이 수반되어야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됐다. 특히 소규모 낙농가나 퇴비사가 작은 농가들에서 교반 장비나 많은 노동력 없이 간단하게 할 수 있는 퇴비화 방법의 전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