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19.8℃
  • 흐림대전 19.4℃
  • 흐림대구 18.4℃
  • 울산 18.1℃
  • 광주 17.8℃
  • 부산 18.7℃
  • 흐림고창 18.8℃
  • 제주 19.1℃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일본, 휴교 연장 따라 낙농가 지원 추가대책 마련

원유 용도 변경 시 차액 보조
낙농헬퍼·젖소 운송비 지원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일본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학교우유급식 중단에 따라 지원대책을 실시한데 이어 추가예산을 배정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전국적인 휴교조치가 시행되면서 학교급식용 우유공급 중단으로 피해를 받고 있는 낙농가들을 위해 23억엔 규모의 ‘원유수급완화대책사업’을 시행하고, 휴교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지원대책도 연장, 그에 따른 추가 예산을 배정했다는 것.
코로나19와 관련된 농림수산성의 농업부문 총예산액은 5천448억 엔이다. 그 가운데 농림수산성 우유·유제품과 관련예산은 ALIC(농축산업진흥기구)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수요감소의 영향이 큰 ‘축산·낙농의 사업계속대책(예산액 450억 엔)’ 안에 포함되어 있다.
외식수요 등이 크게 감소한 업무용 탈지분유를 가격이 싼 사료용 또는 수입조제품용으로 용도를 변경하여 사용할 경우 그에 따른 차액을 보조하는데 이를 위한 예산은 50억 엔이다.
또한 코로나가 발생한 낙농가의 사업지속을 위해 낙농헬퍼를 포함한 대리요원의 파견, 사육 중인 젖소 등의 이동 등에 따른 경비를 지원한다.
농림수산성 우유·유제품과는 “이 같은 대책으로 낙농가가 안심하고 원유생산에 종사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코로나 사태에 따른 원유수급불균형으로 인해, 잉여유를 폐기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학교우유급식 중단이 장가화 되면서 낙농·유업계가 잉여유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낙농업계의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한 정부차원의 지원대책이 조속히 마련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