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18.9℃
  • 맑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8.9℃
  • 맑음부산 21.6℃
  • 흐림고창 18.2℃
  • 맑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8.1℃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4℃
  • 구름조금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낙농가 계속 줄고…목장은 점점 규모화

농가수 1.3% ↓…평균 사육두수 1.7% ↑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후계자 부재·환경규제 여파 폐업 가속화


국내 낙농가수가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분기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낙농가수는 6천186농가로 전년 동기대비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4년 전 낙농가수가 6천979호였던 것에 비해 무려 800농가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반면, 100마리 이상 사육 농가는 1천359농가로 전년 동기대비 6% 증가해 목장의 규모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낙농가수의 감소와 목장의 규모화가 맞물리면서 목장 당 평균 사육두수는 전년 동기대비 1.7% 늘어난 65.6마리로 집계됐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낙농부문에 대한 신규진입이 사실상 불가능한 가운데 낙농가들의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후계자를 찾지 못한 농가의 폐업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분석했다. 

게다가 최근 미허가축사와 퇴비부숙도 의무검사화 등 환경규제의 강화로 목장 경영에 상당한 부담이 가해진 것도 농가의 폐업을 가속화 시킨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가운데 목장을 이어 받은 낙농 2,3세들과 같이 규모를 확장하려는 농가들이 폐업농가들의 쿼터를 확보하면서 목장의 규모화가 이뤄진 것이다. 

실제로 한국낙농육우협회가 지난해 실시한 2019년 낙농경영실태조사에 따르면, 낙농가들은 환경문제(38.2%), 건강문제(24.3%), 후계자문제(19.1%)등과 같은 목장경영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기준 목장주의 연령분포는 40대(12.6%), 50대(30.4%), 60대(40.7%), 70대 이상(6.0%)로 50대와 60대가 주축을 이루고 있었으며, 60~70대 이상 경영주는 2015년(34.2%)에 비해 12.4%p 증가해 고령화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농가의 신규 진입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가운데 농가들에게 가해지고 있는 환경 규제의 압박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농가수 감소는 더욱 빨라질 것이고, 그럴수록 농가들의 재산과 권리를 지키기 위한 목소리를 내는데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며 “후계농이 유입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낙농환경 조성과 후계농 양성을 위한 지원대책을 만드는 것이 앞으로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