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6 (금)

  • 맑음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0.0℃
  • 맑음서울 -7.0℃
  • 흐림대전 -5.4℃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0.2℃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3.2℃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5.6℃
  • 구름조금강화 -7.8℃
  • 흐림보은 -5.9℃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0.6℃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국내 폐경 여성 10명 중 6명, 우유 일주에 1컵에도 안 마셔"

공주대 김선효 교수팀, 폐경 여성 1천952명 분석 결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폐경 여성의 10명 중 6명이 일주일에 한 컵도 마시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주대 기술·가정교육과 김선효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64세 폐경 여성 19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유 섭취실태서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폐경 여성의 우유 권장 섭취량은 하루 1(200ml)이다. 하지만 조사 결과 35.8%의 폐경 여성이 우유를 전혀 마시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1회 이하는 25%으로 60.8%가 일주일에 우유를 한 컵 미만으로 먹는 것으로 파악됐다.

1~317.7%, 3회 이상은 21.5%였으며, 우유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은 주 3회 이상 섭취 그룹보다 하루 칼슘 섭취량이 205mg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인 영양섭취기준으로 성인 남녀의 1일 칼슘 권장 섭취량이 700mg인 것을 감안했을 때 우유를 적게 마실수록 충분한 양의 칼슘을 공급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주당 우유 섭취량이 많은 폐경 여성이 칼슘과 리보플래빈(비타민 B2)의 섭취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교수팀은 폐경 여성은 골다공증, 골절을 예방하는 칼슘과 피부, 눈 건강을 돕는 리보플래빈의 섭취량이 크게 부족한 상태라며 이 성분이 풍부한 우유를 즐겨마시는 것은 폐경 여성의 영양 보충에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폐경 시기 후인 50~64세 여성들은 칼륨, 비타민A·C, 니아신 등을 부족하게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와 있는데, 우유는 양질의 영양분이 풍부한 식품일 뿐만 아니라 혈관 건강에 이로운 혈중 HDL-콜레스테롤 농도를 높이고 혈관 건강에 해로운 LDL-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낮추는 등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