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1 (수)

  • -동두천 26.9℃
  • -강릉 23.8℃
  • 맑음서울 28.1℃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8.2℃
  • 맑음부산 22.8℃
  • -고창 28.1℃
  • 흐림제주 21.8℃
  • -강화 26.8℃
  • -보은 24.7℃
  • -금산 27.3℃
  • -강진군 25.9℃
  • -경주시 23.6℃
  • -거제 23.1℃



양돈장 사육두수 계절마다 다른데… 지자체 관계자 “구입저조농 50% 해당돼” 관리기준 현실화 시급…백신수급 개선도 방역당국의 구제역 백신 접종관리가 보다 현실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얼마전 대한한돈협회 주최로 열린 광역단체 방역담당자들과의 구제역 방역대책 간담회 자리에서다. 이날 한 광역단체 관계자는 “구제역과 관련해 정부에서 양축현장의 작은 문제점에 대해 ‘침소봉대’ 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 같다”며 “안되는 부분을 너무 확대해 접근하고 있기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 대표적인 사례로 구제역 백신 접종관리 체계를 지목했다. 양돈장은 계절별로 사육두수가 조금씩 달라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백신구입량도 차이가 날 수 있지만 방역당국이 파악하고 있는 농장 사육규모에 조금만 미치지 못해도 관리대상으로 분류되고 있는게 현실이라는 것이다. 그는 “5~10두분만 줄어도 백신 구입저조 농가로 구분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우리 지역만 해도 이러한 농가들이 구입저조 농가의 50%가 넘는다. 그러다보니 제대로 관리하기도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물론 백신구입을 아예 하지 않는 사례도 있지만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백신공급이 발생지역에 집중, 지역에 따라